디지털타임스

 


현대차, 반려견 헌혈문화 정착 ‘아임도그너’ 캠페인 실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는 반려견 헌혈 문화의 안정적인 정착을 목표로 '2023 아임도그너'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도그너(DOgNOR)는 반려견(DOG)과 헌혈 제공자(DONOR)의 합성어로, '헌혈견'을 의미한다. 아임도그너는 반려견 혈액 공급 체계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반영해 2019년 처음 시작된 현대차의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올해는 부산의 '큰마음 동물 메디컬센터', 대전의 '타임 동물 메디컬센터'와 반려견 헌혈 문화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반려견 혈액 공급을 위한 헌혈견 데이터 관리체계를 확대 구축할 방침이다.

헌헐견 데이터베이스에 등재를 희망하는 부산·대전 지역 보호자는 신청서를 작성하면 된다. 반려견 헌혈은 참여 조건(2~8세, 체중 25㎏ 이상)에 부합하는 대형견만이 진행할 수 있으며, 건강검진을 통해 헌혈 적합성 판정을 받아야 한다.

부산 지역은 다음달 9~13일 기간, 대전 지역은 내달 16~27일 기간 신청 가능하다. 현대차는 선착순 100마리를 대상으로 큰마음 동물 메디컬센터와 타임 동물 메디컬센터를 통한 무료 건강검진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이와 별도로 부산·대전 지역 대형견 보호자들을 대상으로 '대견한 피크닉' 행사를 개최해 대형견 특화 어질리티, 펫셔니스타 콘테스트, 둘레길 보물 찾기 산책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또 반려견 헌혈에 대한 대중의 공감을 얻기 위해 아임도그너 캠페인의 마스코트인 '덕구'의 이야기를 담은 총 3편의 애니메이션을 오는 다음달 중 공개한다. 덕구는 실제 천안의 한 도살장에서 구출된 '설악이'라는 이름의 헌혈견을 모티브로 탄생한 캐릭터다. 현대차는 해당 애니메이션의 조회수 1회당 10원을 기부해 예비 헌혈견을 위한 사전 건강검진 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 반려견 헌혈문화 정착 ‘아임도그너’ 캠페인 실시
아임도그너 마스코트 '덕구'의 이야기를 담은 애니메이션의 한 장면. 현대차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