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마트서 몰카 찍던 男…휴무날 장 보러 온 막내 순경에 `덜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마트서 몰카 찍던 男…휴무날 장 보러 온 막내 순경에 `덜미`
채널A 갈무리.

한 남성이 여성의 신체를 몰래 촬영했다가 쉬는 날 2년 차 마트를 찾은 막내 순경에게 덜미를 잡힌 일이 전해졌다.

24일 채널A는 지난 11일 서울 성동구의 한 마트에서 불법 촬영을 하던 한 남성이 붙잡혔다고 보도했다. 현장에서 이를 목격하고 붙잡은 여성은 성동경찰서 응봉파출소 소속 문소운 순경이었다.

문 순경은 휴무 날 마트를 방문했다가 범행을 목격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물건을 보고 있던 여성 치마 속에 휴대전화 카메라를 넣었다 빼고 도망가는 모습을 봤다"며 "무조건 잡아야겠다고 생각해 팔목을 붙잡고 놓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폐쇄회로(CC)TV 영상에는 문 순경이 남성의 팔목을 붙들고 놓지 않은 모습이 담겼다. 문 순경의 말을 들은 행인은 휴대전화를 꺼내 신고 전화를 걸기도 했다.


문 순경이 불법 촬영한 이유를 묻자 남성은 "쇼핑 중이었다"고 손에 든 물건을 흔들며 발뺌했다. 문 순경이 경찰 신분증을 꺼내자 남성은 횡설수설하며 "그냥 궁금해서 한 번 찍어봤다"라는 식으로 말했다.
경찰 조사 결과 해당 남성의 휴대전화에서 불법 촬영물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남성을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