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중국 침체·유가 급등에 제조업 4분기 경기전망도 `부정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중국 침체·유가 급등에 제조업 4분기 경기전망도 `부정적`"
대한상공회의소 제공



전국 제조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전망이 4분기까지 부정적 기류를 보일 것으로 나타났다. 부진 전망이 우세한 가운데 바이오, 배터리 업종은 청신호가 켜졌다.

24일 대한상공회의소가 전국 2282개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3년 4분기 제조업 경기전망지수(BSI)'에 따르면 4분기 BSI 전망치는 84로 전 분기 전망치(91)보다도 7포인트 하락했다. 2분기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으며, 하락폭은 더 커지는 양상이다.

BSI는 100 이상이면 해당 분기의 경기를 이전 분기보다 긍정적으로 본 기업이 많다는 의미고, 100이하면 그 반대다.

대한상의는 "중국경제와 IT 경기 회복 지연 등 수출 회복세가 가시화되지 않은 상황에서 최근 급등한 유가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물가 상승과 소비둔화로 이어질 수 있다"며 "에너지 및 원자재 가격 인상이 수출 회복세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어 기업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업종별로는 제약(108), 배터리를 포함한 전기장비(104) 업종이 기준치를 상회했다. 조선(99), 화장품(97), 자동차(92)는 근소한 차로 부정적 전망이 긍정적 전망보다 높았지만, 전체 산업 평균(84)보다는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반도체를 포함한 IT·가전(78), 철강(76), 정유·석유화학(73) 업종의 전망치는 70대로 떨어지면서 부진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됐다.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효과를 보던 식음료(91)도 4분기 전망치는 하락세로 돌아섰다.
올해 경영실적이 목표에 미달할 것이라는 예상이 많았다. 현재 경영실적 추세로 볼 때 연초에 세운 연간 영업이익 목표를 달성할 것으로 보는지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의 59.2%가 '미달할 것'이라고 답했다. '달성할 것'이라는 응답은 38.1%, '초과 달성할 것'이라는 응답은 2.7%에 그쳤다.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것으로 전망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내수 판매 부진'을 꼽은 기업이 71.9%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해외시장 경기둔화에 따른 수출 감소'(37.9%), '고금리 등 자금 조달 비용 상승'(26.0%), '유가·환율 변동성 심화'(22.5%), '원부자재 수급 차질'(18.5%) 등 순이었다.

김현수 대한상의 경제정책팀장은 "최근 경상수지가 흑자로 돌아서며 수출 주도의 경기반등이 기대되고 있지만 중국경제의 하방 리스크와 원자재 가격 불확실성이 커져 경기회복 흐름에 부담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8월 물가상승률이 다시 3%대로 반등한데 더해 고금리에 따른 민간의 부채 부담으로 민간소비 회복이 지연되면 수출과 내수 어느 것 하나도 하반기 경제 회복을 견인하기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은희기자 eh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