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車위조부품 유통일당 덜미...특허청, 14만4000점 압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64톤 규모·50억원 상당 자동차 위조상품 일당 검거
특허청, 6곳 단속해 8명 등 불구속 입건
엔진, 머플러 등 국민안전 직결 부품 포함
자동차 위조상품을 대거 제조·유통한 일당이 검거됐다. 이들에게서 압수한 부품난 64톤에 달하고 정품가액으로 50억원에 달했다.

특허청 상표특별사법경찰(상표경찰)은 지난 4월부터 8월까지 자동차 위조부품을 제조·유통한 업체 6곳을 집중 단속한 결과, 14만4000여 점(64톤), 정품가액 약 51억원 상당을 압수하고 60대 A씨 등 8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4일 밝혔다.

상표경찰은 이번 집중단속에서 엔진, 캠샤프트, 번호판 프레임 등 20여 종의 위조 부품을 압수했는데, 이 가운데 국민안전과 직결된 엔진, ABS, 캠샤프트, 스타트 모터, 머플러 등 자동차 구동과 관련된 부품이 3만2000점(정품가액 약 39억원 상당)을 차지했다. 나머지는 위조 번호판 프레임이 11만2000점(정품가액 약 12억원 상당)에 달했다.

A씨는 2011년부터 지난 8월까지 경기도 일원에서 현대, 기아 부품제조업체가 폐기처분한 하자부품과 부품 제조업체로부터 빼돌린 상표권자 미승인 부품 1만7000점(정품가액 약 20억원 상당)을 주로 해외에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압수된 위조 부품 일부는 부식되거나 녹물이 고여 있는 등 관리·보관 상태가 불량해 자칫 이런 부품이 유통될 경우 자동차 사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었다.

또다른 일당인 B씨는 2019년부터 지난 4월까지 경기도 일원에서 번호판 프레임에 현대, 기아 로고를 직접 새겨 넣어 제조한 후, 10만7000점(정품가액 약 12억원 상당)을 전국의 차량등록사업소와 현대, 기아 매장에 유통한 혐의다.


입건된 피의자 중에는 정품 자동차 부품만 거래하던 사람이 친구 소개로 위조상품 유통 경로를 승계 받아 판매하다가 적발됐다. 또한 아버지가 아들에게 위조상품 유통사업을 가르쳐 주고 판매하다가 아들과 함께 검거되기도 했다.
박주연 특허청 상표경찰과장은 "자동차 위조부품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정황을 포착했으나, 최초 공급자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던 중 압수영장을 집행해 순차적으로 집중단속을 벌였다"며 "앞으로 국민 안전을 위협하는 위조상품에 대해 기획수사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車위조부품 유통일당 덜미...특허청, 14만4000점 압수
특허청이 단속한 자동차 위조부품 현장

특허청 제공

車위조부품 유통일당 덜미...특허청, 14만4000점 압수
특허청 상표경찰은 자동차 위조상품 14만4000여 점(64톤), 정품가액 51억원 상당을 제조·유통시킨 혐의로 A씨 등 8명을 상표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사진은 위조 자동차 부품에 표기된 기아 로고.

특허청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