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의겸 "취재에 구멍, 한동훈이 겁줘" 가짜뉴스 인정...법무부 "필요 조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의겸, '이재명 영장판사 한동훈 동기’ 주장 실수 인정
“한 장관, 잔뜩 쫄아있어…신경질적 반응"
법무부 "김의원, 재판에 영향 끼칠 의도로 공영방송서 가짜뉴스 유포""
‘판사·한동훈 대학동기’ 주장했으나 학번 달라
김의겸 "취재에 구멍, 한동훈이 겁줘" 가짜뉴스 인정...법무부 "필요 조치"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취재에 구멍이 있었다. 잘못 알았다"고 했다. 전날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영장실질심사를 담당하는 판사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대학 동기라고 주장한 자신의 실수를 인정한 것이다.

그러면서도 "이 대표 구속영장과 관련해 한 말을 두고 한동훈 장관이 또 겁 주고 있다"며 "저에 대한 한 장관의 각별한 관심이 놀랍다"고 했다.

법무부는 김 의원이 이 대표의 영장심사 담당 판사를 검찰이 선택했다는 가짜뉴스를 공영방송에서 유포하는 것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전날 김 의원은 KBS '주진우 라이브'에서 '이재명 의원에 대한 구속영장 담당 판사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서울대 법대 92학번 동기라는 점 등을 고려해 검찰에서 판사를 선택한 것'이란 취지로 발언했으나 명백히 거짓"이라고 했다.

이어서 "한 장관과 김 의원이 언급한 판사는 대학 동기가 아니고 서로 일면식도 없다"고 밝혔다.

한 장관과 유창훈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973년생으로 나이는 같지만 학번은 각각 92학번, 93학번이다.

법무부는 "여러 차례 가짜뉴스를 유포하고서도 어떠한 사과나 시정조치를 하지 않았던 김 의원이 이번에는 재판에 부당한 영향을 끼칠 의도로 공영방송에서 가짜뉴스를 유포하는 것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의원은 "한 장관이 또 저에게 겁을 주고 있다"며 "'한 장관과 동기라는 점을 고려해 판사를 선택한 것'이라고 말하는 것(한동훈 해석)과 '유리한 판사를 선택했는데 하필이면 한 장관과 동기'(김의겸 발언)는 의미가 전혀 다르다"고 반박했다.
두 사람이 동기라고 말한 것에 대해선 "취재 과정에서 구멍이 있었나 보다"면서도 "애초에 이 정보를 준 사람이 서울대 법대 92학번 법조인이고 법조인대관을 확인해보니 똑같이 73년생이고 92년도에 고등학교를 졸업한 걸로 나온다. 가장 중요한 대학 입학년도는 확인하지 못했지만믿지 않을 이유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한동훈 장관도 잔뜩 쫄아있는 것이다. 구속영장이 발부되느냐 기각되느냐에 따라 자신의 운명도 걸려있으니까"라며 "속이 타들어 가는 건 우리만이 아니라는 걸 신경질적 반응이 입증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전날 KBS 라디오에서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 발부를 전망하는 이들의 의견을 전하며 "발부가 될 거라고 보는 분들은 영장 전담 판사를 검찰이 지금 선택했다(고 본다). 이게 원래 수원에서 청구할 수도 있고 서울에서 할 수도 있는데 수원 거를 가져다가 서울로 갖다 붙였거든요. 수원은 좀 불리하다고 본 거죠"라고 말했다.

이어 "서울에 영장 전담 판사가 세 분이 있는데 그중에 자신에게 가장 유리하다고 생각하는 영장 전담 판사를 선택한 거죠. 그 선택된 판사가 하필이면 또 한 장관의 서울대 법대 92학번 동기라는 점, 이런 것들이 발부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분들의 논거"라고 언급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김의겸 "취재에 구멍, 한동훈이 겁줘" 가짜뉴스 인정...법무부 "필요 조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