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단식 중단한 이재명, `영장심사 출석할까?`…당내 혼란 수습도 과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단식 중단을 결정했다. 지난달 31일 국정 쇄신과 내각 총사퇴를 요구하며 단식에 돌입한 지 24일 만이다.

여당은 이 대표의 단식이 방탄 국회를 초래하고, 국정 혼란을 야기한 데 대해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앞으로 영장실질심사 등 사법 절차에 성실히 임하라고도 했다.

이 대표의 단식 중단은 건강에 대한 의료진의 강력한 권고 외에 오는 26일 자신에 대한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 일정이 잡혀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대로 단식을 이어갈 경우 체포동의안 가결에 따른 당내 혼란과 분열 등을 지켜볼 수 없다는 자체 판단도 깔린 것으로 파악된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이 대표는 단식투쟁 24일 차인 오늘부로 단식을 중단하고 본격적인 회복 치료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이어 "이 대표를 진료하고 있는 의료진은 오늘 이 대표에게 즉각적인 단식 중단을 강력히 권고했다. 더 이상의 단식은 환자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해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의료진의 소견"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어제 당무위는 단식 중단 요청을 의결했고 각계의 단식 중단 요청 역시 잇따르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에 이어 우원식 등 친명계 의원들과 최고위원들이 잇따라 이 대표를 찾아 단식 중단을 설득한 것도 이 대표의 단식 중단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강 대변인은 특히 "당분간 현재 입원한 병원에서 치료를 이어갈 계획"이라며 "의료진과 협의해 법원 출석 등 일시적인 외부 일정을 소화하겠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단식 중단 이후 과연 이 대표는 26일 예정된 영장 심사에 참석할 것인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현재로선 병원에서 건강 회복 치료를 받으면서 참석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달 31일 취임 1주년 기자간담회를 열고, 국회 본청 앞 천막에서 무기한 단식에 들어간 이후, 단식 14일째에는 단식 농성장을 당 대표실로 옮겼다. 19일째인 지난 18일에는 건강 악화로 국회 인근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긴급 이송됐고, 이후 중랑구 녹색병원으로 옮겨 음식물 섭취 없이 수액만 투여받는 '병상 단식'을 5일 간 더 이어갔다.

그동안 수많은 당내외 인사들의 단식 중단 설득에도 이 대표는 단식 의지를 굽히지 않았고, 지난 21일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 때에도 단식을 중단하지 않았다.

한편 이 대표의 24일간 단식은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신민당 대표 시절이던 1983년 5월 18일 전두환 독재에 항거해 23일 동안 이어간 것보다 하루 더 많게 됐다.임재섭기자 jys@dt.co.kr

단식 중단한 이재명, `영장심사 출석할까?`…당내 혼란 수습도 과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