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 "개혁의 딸이 `개딸`이면 소신 있는 딸은 `소딸`이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대구시장은 23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강성 지지자를 의미하는 '개딸'(개혁의 딸)에 대해 "좀 더 좋고 아름다운 말은 없을까"라고 말했다.

홍 시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개딸이라고 하기에 처음에는 강아지를 지칭하는 줄 알았다"고 했다.

홍 시장은 "그게 이 대표를 지지하는 개혁하는 딸들의 준말이라고 하기에 그러면 소신 있는 딸들은 '소딸'이냐고 되물어 봤다"며 "우리말을 그렇게 오해할 수 있도록 사용하는 건 참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홍 시장은 "개화기에 개혁적이고 선구자적인 여성들을 우리는 '신여성'이라고 부르고 칭송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를 지지하는 젊은 청년들은 그럼 '개남'이라고 불러야 하나"라고 반문했다.

앞서 홍 시장은 22일 한덕수 국무총리 해임건의안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는 등 여야가 정면충돌로 치닫는 상황에 대해 "추석 민심이 겁난다"고 말했다.


홍 시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무총리 해임 건의안이 통과 되었고 야당대표 체포 동의안도 통과 되었다. 다음 주 있을 대법원장 인준 동의안이 무사히 처리 될까?"라며 이 같이 우려했다.
홍 시장은 "앞으로 있을 각종 특검법안과 노란봉투법, 방송법도 양극단을 치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홍 시장은 이어 "멍드는 건 민생인데 정치는 실종되고 술수와 오기만 남았다"며 "여의도를 폭파해 버리자는 국민 분노가 들끓고 있다는 것을 여의도 정치인들은 듣고 있는지?"라고 비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홍준표 "개혁의 딸이 `개딸`이면 소신 있는 딸은 `소딸`이냐"
홍준표 대구시장.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