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영하 100도 넘는 달 남극의 밤...인도 찬드라얀 3호, 결국 못 깨어났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인도 달 착륙선. 탐사로봇 끝내 교신 실패
길고 추운 밤 못 견뎌..."인도 달 대사로 영원히"
영하 100도 넘는 달 남극의 밤...인도 찬드라얀 3호, 결국 못 깨어났다
달 남극 표면에 착륙한 인도의 달 착륙선 '비크람'

연합뉴스 제공

지난달 23일 세계 최초로 달 남극에 착륙한 인도의 달 탐사선 '찬드라얀 3호'가 달의 길고 영하 100도 이하의 추운 밤을 끝내 이겨내지 못하고 영원히 잠들었다. 달 착륙선 '비크람'과 탐사 로봇 '프라기안'과 교신 시도를 했지만, 아무런 신호를 받지 못한 것이다.

23일(현지시간) 인디아 투데이 등에 따르면 인도우주연구기구(ISRO)는 전날 달 남극에도 아침이 밝아오자 잠들었던 달 착륙선 비크람, 탐사 로봇 프라기안과 교신에 실패했다고 밝혔다.

이날은 14일 만에 달에 다시 해가 뜨는 날이었지만, 비크람과 프라기안이 영하 100도 이하로 떨어진 달의 긴 밤을 견뎌내지 못한 것으로 파악했다.

ISRO는 앞으로 며칠 동안 교신을 시도할 계획이지만, 이들이 깨어나 다시 탐사를 시작할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인도의 달 탐사선 찬드라얀 3호의 착륙선 비크람은 달 남극에 착륙한 데 이어, 탐사 로봇 프라기안도 내려 탐사를 시작했다. 탐사를 통해 프라기안은 13일 동안 100m 정도를 이동하며 남극 표면에 황(黃)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고, 비크람은 달 남극 표면 토양의 기온을 측정하는 등 각종 과학 데이터를 지구로 보내는 등 안정적 임무를 수행했다. 비크람은 약 40㎝를 점프해 안착하는 실험에도 성공했다.

그 사이 달의 밤이 찾아왔고 이들은 지난 3일 수면 모드에 들어갔다. 달은 낮과 밤이 14일 주기로 바뀌며 햇빛이 없는 달 남극의 밤은 영하 100도 이하로 떨어진다.

달 탐사선은 태양전지판을 해가 떠오를 곳을 향해 수면 모드에 들어갔지만, 22일 달 남극에 해가 떠올라 태양전지판을 데웠지만, 깨어나지 않았다.

비크람과 프라기안이 달의 밤을 이겨내지 못할 것이라는 예측은 어느 정도 예상했던 일이다.

영하 100도 이하로 떨어지는 길고 혹독한 달의 밤을 견디려면 보온 장치를 달거나 내구성이 뛰어난 부품을 착륙선과 탐사 로봇에 사용해야 한다. 하지만, 비용과 무게, 복잡성이 커지기 때문에 ISRO는 이런 장치 없이 비크람과 프라기안이 달의 밤을 이겨내길 희망했다.

ISRO는 이들이 수면 모드에 들어가기 전 소셜미디어 엑스(X·옛 트위터)를 통해 "성공적으로 깨길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인도의 달 대사로 영원히 그곳에 머물게 될 것"이라고 밝혔는데 인도의 달 대사로 영원히 남게 됐다.

한편 찬드라얀 3호는 달 남극 착륙 이후 달 남극 표면 온도를 측정했고, 전리층의 플라즈마 밀도도 처음으로 측정했다. 아울러, 황과 알루미늄, 칼슘, 크롬, 철, 망간 등의 물질도 발견해 달에 물 얼음이 존재할 가능성을 높여줬다. 비크람 착륙선을 수면 모드에 들어가기 전에 40㎝ 높이까지 뛰어 오른 뒤 30∼40㎝거리에 착지하기도 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영하 100도 넘는 달 남극의 밤...인도 찬드라얀 3호, 결국 못 깨어났다
인도의 달 탐사선 찬드라얀 3호의 탐사로봇 프라기안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