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살아있는 사람에 `돼지 심장` 심었다 "…58세 말기 심장환자 `경과 좋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美 연구팀, 유전자 조작 돼지심장 인체 이식
지난해 첫 이식 환자는 두 달 후 사망..이번에 생존할까
유전자가 조작된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환자가 수술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회복하고 있어 이종 장기 이식에 대한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지난해 1월 돼지 심장을 이식 받은 후 두 달 만에 사망한 환자에 이어 두 번째 이식 사례로, 향후 환자의 회복 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2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메릴랜드 의대 연구팀이 지난 20일 말기 심장질환 환자인 로런스 포시트(58)에게 유전자를 조작한 돼지 심장을 이식했다.

포시트는 합병증 등으로 다른 치료 방법을 포기했으나, 연구팀을 통해 유전자가 조작된 돼지 심장을 이식 받아 현재 회복 중이다. 현재 부인과 자녀 등 가족과 의사소통이 가능한 상태라고 연구팀이 전했다.

해군 출신인 포시트는 돼지 심장 이식 수술을 받기 전 "최소한 난 희망과 기회가 있다"며 "모든 힘을 다해 싸울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식된 돼지 심장은 인간 면역체계의 거부 반응을 유발하지 않도록 유전자를 유전한 것이다. 돼지의 심장을 살아 있는 환자에게 이식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메릴랜드 의대 연구팀은 앞서 지난해 1월에 첫 번째 이식 수술을 시행했지만, 당시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57세의 남성은 두 달이 지난 뒤 사망했다.

부검 결과 환자에게선 돼지에 폐렴 등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의 DNA가 발견됐지만, 당시 환자에게서 심각한 거부반응은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이번 수술에서 10개의 유전자가 조작된 돼지의 심장을 사용했다. 유전자 의료기업이 사육한 이 돼지는 인체의 면역시스템에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3개의 돼지 유전자와 함께 돼지 심장의 성장과 관련한 1개 유전자가 제거됐다.

또한 인체가 돼지 심장을 인간의 심장으로 인식하도록 6개의 인간 유전자가 삽입됐다.

연구팀은 인체 거부반응을 최소화하기 위해 첫 번째 이식 때 사용되지 않았던 최신 기술을 사용해 바이러스와 항체 등을 검사했다.

최근에는 뉴욕대(NYU) 연구팀이 뇌사 환자 2명에게 돼지 심장을 이식하기도 했다. 돼지 심장은 뇌사자의 신체에서 3일간 정상적으로 기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종 장기 이식이 활발해지면서 미국에선 뇌사자 외에도 원숭이를 대상으로 유전자 조작 돼지 장기를 이식하는 실험이 진행되고 있다.

미국에서는 장기이식 희망자 명단에 이름을 올린 대기자가 10만 명이 넘지만, 장기 부족 탓에 매년 6000명 정도가 수술을 받지 못한 채 사망한다.김광태기자 ktkim@dt.co.kr

"살아있는 사람에 `돼지 심장` 심었다 "…58세 말기 심장환자 `경과 좋아`
돼지 심장을 이식받은 로런스 포시트씨가 이식에 앞서 부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