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李 영장 기각 탄원 동원령? 野 지도부, 전국 시도당에 "탄원서 보내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李 영장 기각 탄원 동원령? 野 지도부, 전국 시도당에 "탄원서 보내라"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22일 전국 시도당과 지역위원회에 보낸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 청구 기각 탄원 협조 공문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2일 전국 시도당과 지역위원회에 이재명 대표 구속영장 기각을 요구하는 탄원서 제출을 요구했다.오는 26일 예정된 영장실질심사를 앞두고 법원에 "부당한 구속영장 청구 기각의 뜻"을 전하겠다는 차원이다.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로 타격을 입은 친명(친이재명)계 지도부가 결집을 강화하기 위해 동원령을 내린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민주당은 이날 전국 17개 시도당과 지역위원회에 공문을 보내 이 대표 영장 구속 기각을 요구하는 탄원서 제출에 동참할 것을 요청했다.

조정식 사무총장 명의로 된 공문을 보면, "각 지역에서 많은 당원이 동참할 수 있도록 널리 알려주시길 바란다"는 내용이 담겼다.

탄원서도 2부를 제출해야 한다. 개인명의로 내는 탄원서에는 시도당위원장, 지역위원장, 지방의원의 이름을 나란히 적고, 지역위원회는 "○○지역위원장 외 ○○명 일동"으로 기재한 뒤 탄원인 명단을 연명한다.

제출 기한은 이 대표 영장실질심사 하루 전인 25일 오전 10시까지다.


당 일각에선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로 개딸 등 강성지지층이 비명(비이재명)계를 압박하는 틈을 타, 친명계가 단일대오로 조직력을 결집하기 위한 수순에 돌입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당내 비명계 의원들은 이날 강성 지지층들의 이탈표 색출 작업을 의식해 이 대표 체포동의안 '부결 인증'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 지도부도 가결 비판론을 등에 없고 비명(비이재명)계 박광온 원내지도부 교체 등 친명 체제 강화에 나섰다. '배신자를 색출하자'는 메시지도 노골화 했다.

정정래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윤석열 검찰·독재 정권의 정적 제거, 야당 탄압의 공작에 놀아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해당행위"라며 "소수 음모와 횡포, 탈선으로 잠시 민주당이 혼란스럽지만 빛의 속도로 당을 정상화시키겠다"고 밝혔다. 정 최고위원은 장기간 단식으로 입원 중인 이 대표와 체포동의안 가결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박광온 원내대표 대신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했다.

그러면서 "누구 좋으라고, 이 대표의 사퇴는 없다"며 "이 대표 체제로 강서구청장 승리하고 총선 승리를 위해 일로 매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