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응원하다 갑자기 바지 내린 男의대생들…브라질 여자배구 `발칵`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응원하다 갑자기 바지 내린 男의대생들…브라질 여자배구 `발칵`
대학 여자 배구 경기 중 관중석에서 부적절한 행위를 한 의대생들 퇴학[인터넷 유포 영상 캡처 화면]

브라질에서 여자 배구 경기를 관람하던 남자 의대생들이 자신들의 신체 일부를 드러내고 집단으로 부적절한 행위를 하다 무더기로 퇴학당했다.

21일(현지시간) 브라질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산투 아마루 대학은 지난 4월 상파울루주 성 카를루스 시에서 진행된 대학 여자 배구 경기 중 반나체로 유사 자위행위를 연출한 이 대학 소속 의과대 남학생 6명을 퇴학 조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현지 경찰은 지난 17일 이들의 부적절한 행위를 담은 현장 영상이 인터넷에 유포돼 큰 논란이 일자 조사에 착수했다.

영상을 보면 산투 아마루 대학 소속 여자 배구팀의 경기에 응원하러 간 남학생들이 관중석에서 바지를 내리고 자기 성기를 만지는 등의 성적 행위를 연출하는 모습이 목격된다.

교육부는 논란이 되자 산투 아마루 대학에 해당 사건에 대해 어떤 조처를 할 것인지 15일 이내에 보고할 것을 명령하고, 따르지 않을 경우 징계 조치할 것을 통보했다. 카밀루 산타나 교육부 장관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에 "(의대 학생들의) 이 같은 행위를 단호히 거부한다"면서 "미래에 의사가 될 학생들이 여성에 대해 이토록 엄청난 무례를 범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적었다.

이에 대학 측은 "의과대 학생들이 연루된 심각한 사건을 인지하고 대학의 가장 엄격한 규정을 적용해 현재까지 확인된 6명의 학생에 대해 퇴학 조치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성카를루스 종합수사부(DIG)가 학생들의 행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으로 어떤 범죄로 조사를 받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자세히 설명하지 않았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