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총선 200일 앞두고 격랑… 김부겸 구원 등판 땐 與 되레 불리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수장 잃은 민주당 '패닉 상태'
친명-비명 계파갈등 골 심화
정국주도권 與로 넘어갔지만
신망있는 중도성향 등판하면
내년 총선서 전화위복 될수도
총선 200일 앞두고 격랑… 김부겸 구원 등판 땐 與 되레 불리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이재명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 가결로 더불어민주당은 혼란에 휩싸였다. 단기적으로는 친명(친이재명)-비명(비이재명)간 계파 갈등으로 민주당이 상당히 불리한 상황을 맞을 것으로 보인다.

일단 정국주도권은 국민의힘으로 넘어갈 가능성이 높다.

관건은 민주당의 향후 체제 정비다. 친명 중심체제로 갈 경우 내년 총선도 어려울 수 있다. 하지만 제대로 체제를 정비한다면 전혀 다른 상황을 맞을 수도 있다. 말 그대로 전화위복의 계기도 마련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예컨대 김부겸 전 총리 등 신망있는 진보 중도성향의 인사가 대표로 나선다면 선거에서 승기를 잡을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민주당 체제 정비의 방향이 관건이다. 헌재 당은 친명계가 사실상 장악하고 있다. 이 대표가 대표직을 수행할 가능성은 여전하다. 친명계 내부에서는 이 대표가 구속되더라도 대표직을 수행할 수 있다고 주장한다.

친명게에서 나온 옥중공천 얘기는 이와 맥을 같이한다. 만에 하나 이 대표가 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려울 경우 친명계는 대행체제를 밀어붙일수도 있다.

그렇게 되면 전당대회에서 2위를 한 정청래 최고위원이 대표직을 대행하게 된다.

친명계 내부에서는 대표자리를 비명계에 넘길 가능성은 거의 없다.

일각에서 나온 김두관 대표 얘기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이다. 이 대표가 대표직을 수행하기 어렵다면 친명색깔이 강하면서 당내 세가 없는 김두관 의원을 사실상 대리인으로 앉히겠다는 게산인 것이다.

친명 대행체제나 대리체제로 가면 민주당은 국민 지지를 잃고 수렁속에 빠져들 가능성이 높다.

친명계 위주로 지도부를 다시 재편하면 승기를 잡기 어려워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 가결로 이미 당내 신임을 잃은데다, 친명-비명 간 화합보다 단일 강성 노선을 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분열과 갈등이 지속될 개연성이 다분하다. 국민의힘이 내년 총선서 절대 유리해지는 상황이다. 하지만 전혀 다른 지도부가 들어선다면 얘기는 달라진다.

국민의 신망이 있는 인사가 대표가 된다면 국민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총선에서 오히려 전화위기의 게기를 마련할 수 있다는 의미다.

당내 계파 갈등을 수습할 수 있는 차기 리더십을 비대위원장으로 세우면 오히려 총선 국면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애초부터 이재명 체제의 리더십이 한계에 직면했다고 판단한 의원들은 '포스트 이재명'을 염두에 두고 여러 인물들과 물밑접촉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NY(이낙연)계는 이 전 대표를 중심으로 결집하고 있고, 다른 당내 인사들은 김동연 경기지사, 김부겸 전 국무총리 등 다른 잠룡들과 물밑에서 접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전 총리를 향해서도 당내 다양한 계파가 접촉했다는 얘기도 돈다. 지난 대선과 당 대표 선거에 나섰던 박용진 의원도 잠룡으로 꼽힌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한 공중파 라디오에 나와 '가결될 경우 민주당에 후폭풍이 불 것 같으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조금 있을 것"이라며 "그리고 혁신할 것이다. 우리 당 큰일났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우리당이 중도 확장으로 가지 않으면 이 대표가 구속되는 바람에 우리 당이 총선에서 참패하는 일이 벌어진다"고 우려했다.

앞서 하 의원은 지난 6월에도 라디오에 출연해 "이낙연 전 대표 같은 중도 합리적 인사가 당을 맡게 되면 우리 총선 170석이 아니라 130석, 120석도 힘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민주당이 국민 지지를 받을 지도부를 꾸린다면 국민의힘은 비상이 걸릴 수 있다.

한 정치권 관계자는 "단기적으로 민주당이 분열과 갈등양상을 보이면 국민의힘이 유리한 정국이 조성되겠지만 거꾸로 제대로 된 체제정비를 하면 상황이 달라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관건은 민주당이 과연 쇄신 지도부를 구성할 수 있느냐"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