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단독] 삼성물산·DL이앤씨, 북아현2구역 공사비 대폭 낮춰...시공권 박탈 면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3㎡당 공사비 859만원에서 748만원으로 낮춰
[단독] 삼성물산·DL이앤씨, 북아현2구역 공사비 대폭 낮춰...시공권 박탈 면해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2구역 재개발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2구역 재개발 조합이 그간 추진해온 삼성물산·DL이앤씨 시공사 해임을 철회하기로 했다. 삼성물산·DL이앤씨 시공단이 조합의 요구를 수용해 아파트 공사비를 대폭 낮춰왔기 때문이다.

2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북아현2구역 재개발 조합은 오는 23일로 예정돼있던 총회에서 '삼성물산·DL이앤씨 시공단 해임'을 논의하지 않기로 했다.

북아현2구역 조합은 이날 조합원들에게 "삼성물산이 조합이 제시한 3.3㎡당 공사비 748만원을 전격 수용하기로 했다"며 "조합은 이에 따라 시공사 해임을 철회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삼성물산·DL이앤씨 시공단은 건설 물가 상승 등을 이유로 북아현2구역 조합에 3.3㎡당 공사비를 859만원으로 제시했다. 지난해 초 건설 주요 자재인 철근·시멘트 가격은 재작년 동기보다 20~30% 올랐고, 건설 분야 물가지수인 건설공사비지수는 2020년 1월 118.30에서 올해 7월 151.30까지 상승했다.

이 같은 제안에 조합은 반발했고 23일 시공사 해임을 추진하기로 의견을 모은 상태였다.

삼성물산·DL이앤씨 시공단은 이달 중순께 3.3㎡당 공사비를 825만원으로 낮춰 새로 제안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합이 시공단 해임을 추진하자 3.3㎡당 공사비를 748만원까지 또 한 번 낮췄다.

삼성물산·DL이앤씨 시공단은 3.3㎡당 공사비 748만원 외에 조합이 요구한 유이자 비용 절감, 마감재 조합조건 수용도 100% 수락할 계획이다.

정비업계 관계자는 "삼성물산·DL이앤씨 시공단이 북아현2구역 시공권 방어 의사가 확실하다는 점을 보여준 것"이라고 밝혔다.박순원기자 ss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