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대문구 `연희2구역` 공공재개발…최고 25층 1067세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울시 도계위 수권분과위원회 통과
서대문구 `연희2구역` 공공재개발…최고 25층 1067세대
연희2구역 공공재개발 조감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전날 열린 제5차 도시계획위원회 신속통합기획 정비사업 등 수권분과위원회에서 '연희동 721-6번지일대 주택정비형 공공재개발사업' 정비계획 결정 및 정비구역 지정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대상지는 지난 2011년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됐지만 장기간 사업이 정체되며 구역이 해제된 노후 불량 주택지다. 2021년 3월 공공재개발 후보지 선정 이후 서울주택도시공사가 사업에 참여하며 지형 특성을 극복한 정비계획 수립과 정비구역 지정을 요청했다.

이번 심의를 통해 구역명이 연희동 721-6번지 일대에서 연희2구역으로 변경됐다. 연희2구역에는 최고 25층 이하, 총 1067세대(임대주택 223세대) 아파트가 지어진다. 제1종 일부와 제2종(7층 이하)를 제2종일반주거지역으로 상향하고 공공재개발 완화 적용으로 용적률을 292.52%로 높였다.

남측 안산근린공원과 북측 홍제천과 연계한 녹지출 배치를 위해 정비구역 서측에 공원을 계획하고, 단지 내 개방감과 통경축 확보를 위해 남북방향으로 지형 순응형 오픈스페이스를 계획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연희2구역 정비계획 결정으로 정비예정구역 해제 이후 장기간 노후되고 열악한 구릉지 주택 일대에 양질의 주택이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