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李 체포안 가결에…강득구 "동료 의원 믿었는데, 민주당 죽어야 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李 체포안 가결에…강득구 "동료 의원 믿었는데, 민주당 죽어야 한다"
문재인 전 대통령(왼쪽)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되면서 민주당 의원들이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강득구 민주당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회 본회의장이다. 죄송하고 안타깝다"고 운을 띄웠다.

강 의원은 "저는 그래도 역사의 진보를 믿었다"며 "저는 그래도 동료 의원들을 믿었다"고 한탄했다.

이어 "망연자실"이라며 "거듭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도 죽어야 된다"며 "그래도 지구는 돈다"고 심경을 밝혔다.

박광온 민주당 원내대표는 체포동의안 결과가 나온 후 굳은 표정으로 당대표실로 향했다. 가결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일체 답하지 않았다.

이소영 민주당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예상하지 못한 결과여서 많이 놀랍고 충격적"이라며 "지도부가 의원들에게 여러 차례 부결을 호소했는데 다른 결과가 나와서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안소현기자 ashright@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