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친명-비명계 갈등 첨예화... 李 대표 사퇴론 불거질 듯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배신자' 응징 나설 가능성도
[이재명 체포동의안 가결] 친명-비명계 갈등 첨예화... 李 대표 사퇴론 불거질 듯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체포동의안이 가결된 21일 서울 영등포구 더불어민주당사 앞에서 이 대표 지지자들이 항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체포동의안 가결로 친명과 비명 간의 갈등은 표면화하고 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배신자' 프레임의 친명과 '사법리스크 정상화'를 외치는 비명 간 혈투가 격화할 전망이다. 당장 이 대표 사퇴론이 불거질 가능성이 높다. 이를 놓고 친명 비명계가 격돌할 개연성이 높다.

21일 체포동의안이 예상 밖 가결로 결론나면서 친명 진영에서는 가결표를 던진 '배신자'를 응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김병기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사는 오늘을 민주당 의원들이 개가 된 날로 기록할 것"이라며 "당 대표의 자리를 찬탈하고자 검찰과 야합하여 검찰 독재에 면죄부를 준 민주당 의원님들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특히 감정이 격앙된 듯 "'민주당을 위해서 어쩔 수 없었다?'는 강변은 하지 마시길"이라며 "이완용이 '어쩔 수 없는 측면도 있었다'는 말과 별반 다르지 않으니까"라고 말했다. 이 대표 체포동의안에 가결 표를 던진 의원들을 경술국치에 동조한 친일파에 빗댄 것이다.

'옥중공천' 이야기까지 나왔던 친명계 사이에는 이미 내년 총선 낙선 의원 명단까지 돌고 있다. 원외 친명계 모임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 또한 표결 이후 논평을 통해 "민주당 일부 의원에 대해 큰 실망을 표한다"며 "노골적인 야당탄압에 저항하지 않은 것은 민주당 의원으로서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여기에 체포동의안 표결 전부터 "가결 의원들을 색출하겠다"는 식으로 비명계를 압박했던 이 대표의 강성 지지층 '개딸'들 '수박색출' 여론이 들끓는 등 분노에 찬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들은 민주당 당사 앞과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앞으로 몰려가 경찰과 대치하는 등 격하게 반응했다.

반면 비명 진영에서는 표결 직전 의원총회까지 부결에 힘을 실은 민주당 지도부의 리더십이 먹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된 만큼 이 대표가 서둘러 현 사태의 책임을 져야 한다는 기류가 감지된다. 내년 총선이 많이 남지 않은 만큼 지금이라도 '사법리스크' 문제를 정리하려면 이 대표가 즉각 사퇴하고 비대위를 구성해 총선에 준비해야만 한다는 취지의 주장이다.

양측의 입장도 좁혀지지 않고 감정의 골도 깊어지면서 정치권에서는 양측의 갈등이 당분간 더욱 심화하는 방향으로 흐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신율 명지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날 통화에서 "가결로 인해 이 대표의 장악력이 급속도로 떨어지면서, 특정인을 중심으로 생각하기보다는 비명계의 목소리가 커지는 환경으로 갈등이 폭발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친·비명 양측 모두 공천과 본선이 모두 불안해지는 상황이 펼쳐진 만큼 아비규환의 상황으로 흐를 수 있다는 것이다.

임재섭기자 yj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