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한동훈 "이재명, 조폭 사업가와 결탁 북에 외화 상납한 중대범죄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韓 "국민에 설명할 의무"
民 "필리버스터 하냐, 왜 이렇게 길게 하냐" 분통
[속보] 한동훈 "이재명, 조폭 사업가와 결탁 북에 외화 상납한 중대범죄자"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체포동의안 설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1일 국회 본회의에서 체포동의안이 상정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혐의에 대해 "대북 송금 사건은 자신의 정치적 입지 확보를 위해 조폭 출신 사업가와 결탁해 개인적 이익을 위해 거액의 외화를 유엔 대북 제재까지 위반해 가며 불법적으로 북한에 상납한 중대 범죄"라며 "백현동 아파트 개발 특혜 비리 사건은 불법 특혜 제공으로 민간업자에게 거액의 이익을 가져다주고, 로비를 맡은 측근이 그 대가로 수십억 원을 취득하게 해서 이를 향후 선거자금과 정치자금으로 삼으려 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후 3시 30분부터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안의 국회 본회의 표결에 앞서 이 대표의 구속 필요성을 설명하며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은 한 장관이 체포동의안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국기문란에 가까운 중대범죄'라거나 '조폭 출신 사업가와 결탁', '다수의 관련자가 조직적으로 관여한 범죄'라고 강도 높게 비난하자 반발했다.

민주당의 한 의원은 본회의장 의원석에서 "증거도 없는 데 이게 뭐하는 거냐"고 소리를 쳤고, 또 다른 의원은 "여기가 법원이냐"고 따졌다. 한 장관이 이 대표의 혐의를 확정적으로 발언한 것을 문제 삼은 것이다. 민주당은 또 한 장관이 이 대표의 혐의를 지나치게 상세히 설명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민주당 의석에서는 "(설명을) 왜 이렇게 길게 하느냐,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하느냐"는 불평들이 쏟아졌다.

민주당 의원들의 반발이 커지자 김진표 국회의장이 중재에 나섰다. 김 의장은 민주당 의원들을 향해 "발언권을 얻지 않았는데 자리에서 소리치는 것은 하지 말아달라. 국민이 보고 있다"고 한 뒤 한 장관에게도 "짧게 설명해라. 이것이 피의사실 공표 쪽으로 연결될 수 있으니 요약해서 해달라"고 주문했다.


한 장관은 민주당 의원들의 고성으로 발언이 막히자 "국민에게 구속의 필요성을 설명할 의무가 있다"고 맞대응했다. 한 장관은 또 "이 대표는 3개월 전 불체포특권을 결의했다"며 "주권자인 국민에게 약속을 지키라"고 촉구했다.
민주당 의원들이 김 의장에게 한 장관의 제안 설명에 반박할 수 있는 발언시간을 달라고 요청하자 국민의힘 측에서는 "(제안설명을) 듣기 싫으면 (본회의장을) 나가라"는 요구가 나오기도 했다. 김미경·안소현기자 the13ook@dt.co.kr



[속보] 한동훈 "이재명, 조폭 사업가와 결탁 북에 외화 상납한 중대범죄자"
21일 국회 본회의장서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김진표 의장에게 의사진행 관련 항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