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유인태 "李 체포동의안 가결 가능성 있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전날 SNS 메시지 역풍 상당한 듯"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은 2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두 번째 체포동의안 표결을 앞두고 "가결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결국 어제 SNS에 올린 메시지에 대한 역풍이 생각보다 상당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가 전날(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명백히 불법부당한 이번 체포동의안의 가결은 정치검찰의 공작수사에 날개를 달아줄 것"이라며 사실상 체포동의안 부결을 의원들에게 요청한 것이 역효과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의미다.

이어 "저 메시지가 나온 후 심리적인 분당 사태로 갔다고 본다"며 "누가 저렇게 부결 호소문을 낼 것이라고 생각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유 전 사무총장은 또 친명(친이재명)계 총선 입지자들이 비명(비이재명)계 현역의원 지역구에서 미리부터 선거운동을 벌이고 있는 상황도 표심에 영향을 끼칠 것으로 봤다.

그는 "원래 수도권 선거는 미리 가서 지역 밭 간다고 해서 별로 도움이 되는 것도 아니다"며 "그런데 1년 전쯤부터 가서 비명 지역에 현수막 걸고 사무실 얻어놓고 하니, 그것을 당하는 의원들이 부결표를 찍겠는가. 한 두 곳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게다가 "공공연히 자객 노릇하겠다고 떠드는 친구들도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친명 원외모임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 강위원 사무총장이 유튜브에서 '이번에 가결표 던지는 의원들은 끝까지 추적 색출해서 당원들이 정치적 생명을 끝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역풍을 불러올 것"이라며 "누가 저런 말에 겁먹고 오그라들 친구가 배지까지 달았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자기가 뭘로 색출을 할 것인가"라며 "말이 되는 소리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유 전 사무총장은 "이 대표가 강성 지지층에 끌려 다니면 본인도 망하고 당도 망하고 이 세력·진영 전체가 망하게 돼 있다"며 "지난번 황교안 대표가 태극기에 끌려 다니다가 그 망한 전례도 있다"고 지적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이재명 대표를 병문안 한 것에 대해선 "서울에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식이 서울에 있었으니 가는 게 당연한 것"이라며 별 다른 정치적 의미를 두진 않았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유인태 "李 체포동의안 가결 가능성 있어"
유인태 전 국회 사무총장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