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JP모건 "유가 120달러까지 뛸수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제 유가가 추가 감산으로 배럴당 120달러까지 오를 수 있으며, 이는 세계 경제에 치명타가 될 것이라고 JP모건이 경고했다.

20일(현지시간) 경제매체 마켓인사이더에 따르면 JP모건 투자전략가들은 전날 보고서에서 "최근 감산이 끝이 아니고 유가가 최고 배럴당 120달러까지 뛸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올해 유가가 60%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이는 세계 인플레이션을 잠재적으로 연말까지 약 6% 끌어올리고 향후 2분기 동안 글로벌 국내총생산(GDP)에 1.3%의 타격을 가하게 된다는 게 JP모건의 설명이다.

JP모건은 "유가의 60% 급등은 경기 침체를 앞두고 흔히 볼 수 있는 충격의 유형임을 보여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런 관측은 극단적인 상황을 가정한 것이다.

JP모건은 현 상황에서는 연말까지 브렌트유가 86달러 정도로 완화할 것으로 보고 있다.

유가는 지난 한달 간 27% 급등해 100달러에 육박하며 10개월 만에 최고치에 거래되고 있다. 가격 급등의 약 25%는 예상보다 높은 석유 수요에서 비롯되고, 75%는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비(非)OPEC 주요 산유국들 협의체인 OPEC+ 등의 공급 감소에 따른 것이라고 JP모건은 분석했다.

이 수준의 유가는 세계 GDP 성장률을 향후 2분기에 걸쳐 0.5%포인트 떨어뜨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됐다.

골드만삭스도 12개월 브렌트유 전망치를 기존 93달러에서 100달러로 올렸다. 낮은 수준의 OPEC 공급량과 많은 수요가 미국의 공급량 확대를 상쇄하고도 남는다는 게 상향 조정의 이유다.

JP모건은 "사우디아라비아가 내년 2분기부터 하루 100만 배럴의 감산을 풀기 시작하지만, 다른 OPEC+ 회원국들의 감산은 1년 내내 유지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앞서 정유회사 셰브런과 컨설팅기업 에너지 어스펙츠도 100달러 돌파를 예상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

JP모건 "유가 120달러까지 뛸수도"
JP모건.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