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세계 최고의 호텔은 伊 파살라콰 호텔...나폴레옹 머문 저택 개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북부 몰트라시오의 코모호수 기슭에 자리잡아
총 24개의 객실만 갖춰...내년 여름철 숙박시 1박에 238만원
영국 미디어 회사 윌리엄 리드 선정…50대 호텔에 한국은 없어
세계 최고의 호텔은 어디일까? 주인공은 지난해 6월 이탈리아 북부 몰트라시오의 코모호수 기슭에 문을 연 파살라콰 호텔이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영국 미디어 회사 윌리엄 리드가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길드홀에서 개최한 '2023 세계 50대 호텔' 시상식에서 파살라콰 호텔이 1위로 호명됐다.

파살라콰 호텔은 안드레아 루치니 파살라콰 백작이 소유했던 18세기 저택을 개조한 5성급 호텔이다.

1787년 건축된 이 저택에는 프랑스 황제 나폴레옹 보나파르트, 윈스턴 처칠 전 영국 총리, 이탈리아의 대표적인 오페라 작곡가 빈첸초 벨리니 등 유명 인사들이 머물렀다. 2018년 그랜드 호텔 트레메초에 인수됐고, 3년 넘게 대규모 개보수를 마친 뒤 지난해 6월 문을 열었다.

통신은 총 24개의 객실을 갖춘 파살라콰 호텔의 내년 여름철 숙박비는 1박에 최소 1800달러(약 238만원)라고 소개했다.

파살라콰 호텔의 뒤를 이어 로즈우드 홍콩, 포시즌스 호텔 방콕 앳 차오프라야 리버, 홍콩의 더 어퍼 하우스, 아만 도쿄 등 아시아 지역 호텔이 상위 5위 안에 차례로 자리했다.

지난 8일 대지진이 발생한 모로코 마라케시의 라 마무니아 호텔이 6위를 차지했다.

세계 50대 호텔에는 유럽이 절반에 가까운 21개나 점유했다. 아시아 18개, 북미 6개, 아프리카 3개, 오세아니아·남미 각 1개 순서였다.

미국은 뉴욕에 있는 아만(25위)과 이퀴녹스(48위)를 제외하고 다른 호텔은 선정되지 않았다.


글로벌 호텔 브랜드인 메리어트와 힐튼은 단 한 곳도 수상하지 못했다. 한국의 호텔도 세계 50대 호텔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윌리엄 리드는 2002년부터 매년 '세계 50대 최고 레스토랑'이라는 타이틀로 세계 최고의 레스토랑 50곳을 선정해 발표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이 순위는 세계 최고 권위의 레스토랑 평가서인 미슐랭가이드와 함께 세계적인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윌리엄 리드가 호텔 순위를 매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580명의 심사위원이 지난 1년 동안 숙박한 호텔 중 복수로 투표한 결과를 바탕으로 세계 50대 호텔을 선정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세계 최고의 호텔은 伊 파살라콰 호텔...나폴레옹 머문 저택 개조
파살라콰 호텔 내부[더 월드 50 베스트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세계 최고의 호텔은 伊 파살라콰 호텔...나폴레옹 머문 저택 개조
이탈리아 북부 몰트라시오에 위치한 파살라콰 호텔. [파살라콰호텔 홈페이지 캡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