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中 배터리 굴기 무섭네… CATL, 점유율 `LG엔솔 2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상반기 글로벌 전기차용 배터리 시장에서 중국의 CATL이 출하량 기준으로 한국 배터리 3사의 합계 점유율을 넘는 33%에 가까운 점유율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10개 업체 가운데 6곳은 중국업체였다.

21일 에너지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전 세계 배터리 업체 판매 실적은 431.8GWh로 조사됐다. 배터리 팩 기준 시장 규모는 705억달러(약 94조3000억원)다. 중국의 CATL이 매출액 기준 28.5%, 출하량 기준 32.7%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선두를 유지했다.

국내 3사를 보면 매출액 기준 시장점유율에서 LG에너지솔루션(16.2%)이 2위였다. SK온(7.7%)과 삼성SDI(7.0%)는 4위와 5위에 올랐다.

출하량 기준으로도 LG에너지솔루션(16.5%)은 2위, SK온(7.0%)은 4위, 삼성SDI(5.1%)는 5위였다.

3개 업체 점유율을 합쳐도 28.6%로 CATL에 못미친다. 전기차 제조와 배터리 자체 공급 체계를 갖춘 중국의 BYD는 매출액 기준 9.3%, 출하량 기준 11.3%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하며 3위에 올랐다.


일본의 파나소닉은 매출액 4.0%, 출하량 4.9%의 시장 점유율로 6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톱 10 배터리 업체 중 국내 3사와 일본의 파나소닉을 제외한 나머지 업체는 모두 중국업체였다.
SNE리서치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해 전기차 시장의 성장세 또한 둔화하는 양상을 나타내고 있다"며 "다만 중장기적인 전기차로의 전환 트렌드에 의해 전기차 수요는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

中 배터리 굴기 무섭네… CATL, 점유율 `LG엔솔 2배`
2023년 상반기 글로벌 전기차 시장 점유율. SNE리서치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