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車·폰·클라우드까지 뒤덮는 `생성형 AI`] 오라클 "데이터 DNA로 생성형 AI 열풍 주도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라클 클라우드월드'서 발표
SQL연산자 등 벡터검색 추가
[車·폰·클라우드까지 뒤덮는 `생성형 AI`] 오라클 "데이터 DNA로 생성형 AI 열풍 주도할 것"
20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2023'이 진행 중이다. 윤선영 기자

"생성형 AI(인공지능) 열풍으로 가장 큰 수익을 낼 수 있는 곳은 AI 기업이 아닌 엔비디아와 오라클일 것이다."

전통적 DB(데이터베이스) 강자 오라클이 글로벌 기업들의 치열한 AI 주도권 다툼 속 또 한 번의 도약에 나선다. AI는 결국 데이터에서 출발하는 만큼 현 상황을 성장 기회로 만들겠다는 구상이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2023'의 핵심 키워드는 데이터, 클라우드, AI다. 오라클은 행사 개막 이튿날인 20일(현지시간)에도 세 가지 키워드를 중심으로 기조연설과 주요 세션을 진행하는 동시에 AI 서비스를 다수 발표했다.

먼저 오픈AI의 대항마로 평가받는 코히어와 협업해 'OCI(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생성형 AI 서비스'를 제한적으로 선보였다. 사용자가 가용한 API(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통해 LLM(대규모언어모델)을 자체 애플리케이션에 통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관리형 서비스다. 클레이 마고요크 오라클 OCI 총괄 부사장은 "고객들은 이번에 선보이는 생성형 AI 서비스를 활용해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의사결정 과정을 개선하며 고객 경험을 향상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특히 오라클의 솔루션이 가장 엄격한 데이터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 요구 사항을 충족시킨다는 확신을 갖고 생성형 AI를 기술 스택에 손쉽고 안전한 방식으로 적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와 동시에 '오라클 DB 23c'에 AI 벡터를 사용하는 시맨틱 검색 기능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AI 벡터 검색은 새로운 벡터 데이터 유형, 벡터 인덱스, 벡터 검색 SQL 연산자 등을 포함한다. 이 기능들을 활용해 오라클 DB는 문서, 이미지, 기타 비정형 데이터의 시맨틱 콘텐츠를 벡터로 저장하고 저장한 벡터를 사용해 유사성 쿼리를 신속하게 실행할 수 있다. 후안 루이자 오라클 미션 크리티컬 DB 기술 담당 총괄부사장은 "오라클 DB는 시장을 선도하는 비즈니스 데이터 저장소이고 비즈니스 데이터와 시맨틱 데이터의 결합은 AI 솔루션을 구현하고자 하는 기업에 필요한 기술"이라며 "단일 DB에서 비즈니스 데이터와 시맨틱 데이터를 함께 관리하는 경우 두 가지 유형의 데이터를 결합해 검색이 더 쉽고 빠르고 정확해진다"고 강조했다.
오라클은 AI가 곧 회사의 DNA라고 보고 있다. DB 측면에서 강점을 갖고 있는 것은 물론 OCI 관점에서도 기업들의 AI 사업을 가장 잘 지원할 수 있다는 것. 크리스 첼리아 오라클 아태지역 클라우드기술부문 수석부사장은 "오라클은 AI를 하고자 하는 기업에게 데이터도, 인프라도 줄 수 있다"며 "AI는 데이터를 쉽게 얻어야 하고 액세스할 수 있어야 한다. 오라클은 고객들이 데이터를 보다 빨리 얻을 수 있도록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통해 장벽도 허물고 있다"고 말했다.

라스베이거스(미국)=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車·폰·클라우드까지 뒤덮는 `생성형 AI`] 오라클 "데이터 DNA로 생성형 AI 열풍 주도할 것"
클레이 마고요크 오라클 OCI 총괄 부사장이 20일(현지시간)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오라클 클라우드월드 2023'에서 '더욱 지능적인 클라우드의 미래 설계'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윤선영 기자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