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명절 앞두고 지인이 문자를?…"아무거나 눌렀다가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기정통부 "출처 불분명한 문자나 URL 클릭 안돼"
명절 앞두고 지인이 문자를?…"아무거나 눌렀다가는..."
연합뉴스

평소 연락이 거의 없던 지인이 추석을 앞두고 문자메시지를 보내면 반가운 마음이 들기 마련이다. 그렇다고 반가운 마음에 덜컥 이것저것 클릭했다가는 낭패를 당하기 쉽다. 택배 배송이나 지인의 명절 인사 등으로 위장한 사기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 한국인터넷진흥원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이러한 내용의 문자와 메신저 이용 사기가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21일 밝혔다.

실제로 최근 3년간 스미싱(문자사기) 피해 현황을 보면, 택배 배송 사칭이 65%(약 28만 건)로 가장 많았다. 이어 비중이 컸던 것은 공공기관 사칭으로, 전체의 25%(약 11만 건)에 달했다. 지인 사칭이 그에 이어 7%(약 3만 건)를 차지했다. 그런데 이용자의 관심을 끌기 위해 모바일 상품권이나 승차권 증정 같은 내용을 담아서 문자나 메신저에 적힌 URL(인터넷 주소)을 눌렀다가는 공격자가 악의적으로 심어놓은 원격 조종 악성 앱이 설치돼 상당한 재산상 피해로 이어질 수 있다.


전문가들은 전화나 영상통화 등을 통해 상대방을 정확하게 확인하기 전에 악성 앱 설치를 유도하는 요구에 응하는 것은 매우 위험하다고 조언한다. 정부는 이번 연휴 24시간 사이버 안전 대응 체계를 가동해 문자사기를 감시하고 사이버 범죄를 집중 단속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PC와 모바일 기기의 정보보안 수준과 취약점을 점검할 수 있도록 KISA '보호나라' 사이트에서 '내 PC·모바일 돌보미'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동통신사와 함께 가입자에게 스미싱 문자주의 안내 문자 메시지도 순차적으로 발송하고 있다.
사이버범죄 피해를 본 경우 112나 사이버범죄 신고시스템(ECRM)을 이용해서 신고하면 되며, 악성 앱 감염 등이 의심되는 경우 112나 '보이스피싱 지킴이'에 신고하면 24시간 무료로 상담받을 수 있다.안경애기자 naturea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