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기아차서 `U+모바일tv` 볼 수 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기아차서 `U+모바일tv` 볼 수 있다
LGU+가 현대차·기아에 'U+모바일tv'를 제공한다. LGU+ 제공

현대차·기아에서도 'U+모바일tv'를 볼 수 있게 됐다.

LG유플러스는 현대차·기아에 자사 동영상 스트리밍서비스 'U+모바일tv'를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커넥티드카에 특화된 안정적인 통신 환경을 기반으로 DMB(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와는 차별화된 고품질 미디어 콘텐츠를 공급한다는 방침이다.

'U+모바일tv'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ccNC(커넥티드카내비게이션콕핏)을 탑재한 디 올 뉴 그랜저, 디 올 뉴 코나, 소나타 디 엣지, 디 올 뉴 산타페, EV9 등 현대차·기아 대표 차량에 무선 SW(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적용될 예정이다.

'U+모바일tv'를 통해 시청 가능한 채널은 뉴스, 아동, 음악, 예능, 스포츠 등 총 15개로, 탑승자 취향을 고려해 다양한 장르로 구성했다.

고품질 영상을 음영지역 없이 지하 주차장에서도 시청할 수 있으며, 현대차·기아의 스트리밍플러스 요금제를 이용 중인 고객에 한해 추가 가입 절차 없이 이용 가능하다.


LG유플러스는 경쟁력 있는 채널 및 오디오 콘텐츠와 같은 커넥티드카 환경에 적합한 특화 콘텐츠를 추가로 확보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통신환경 고도화에 주력해 모빌리티 경험 혁신을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LG유플러스는 스마트 모빌리티 부문에서 잇따라 사업을 확장해 가고 있다. 현대차·기아의 무선통신 회선을 수주해 차량 내에서도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통신 인프라를 제공하고 있다. 다양한 콘텐츠 솔루션을 통해 인포테인먼트 시장으로 서비스를 확장·고도화하고, 'U+3.0' 일환으로 미래 B2B 경쟁력 강화의 핵심인 모빌리티 사업 확대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강종오 LG유플러스 스마트모빌리티사업담당 상무는 "자동차 업계의 통신 파트너로서 최고의 통신서비스를 제공하고, 당사가 보유한 콘텐츠와 신사업 역량을 결합해 모빌리티 경험혁신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