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정맥·심부전도 AI가 짚어낸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웅제약, KMI와
대웅제약이 KMI한국의학연구소와 함께 AI를 활용한 부정맥·심부전 조기진단에 나선다.

대웅제약은 지난 19일 서울 삼성동 대웅제약 본사에서 KMI한국의학연구소와 AI 심전도검사 솔루션 공급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웨어러블 의료기기와 인공지능 솔루션을 활용해 수검자의 연령과 기저질환을 고려한 맞춤형 검사방식을 도출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스크리닝이 어려웠던 부정맥과 심부전 영역에 AI기술을 적용해 조기 진단율을 높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내년 1월 도입을 목표로 솔루션 및 시스템 개발 등을 진행한다. 협약기간은 1년이다.


대웅제약은 KMI 전국 8개 종합검진센터에 '모비케어' '에띠아 엘브이에스디' 공급을 담당하며, 이미 내부 테스크포스팀(TF팀)을 구성하는 등 속도를 내고 있다고 했다.
웨어러블 심전도 솔루션 모비케어의 공급사인 씨어스는 하루 최대 800명 이상 검사를 진행할 수 있는 KMI 맞춤형 특화 시스템을 공급한다. 심전도 분석 인공지능 소프트웨어 에띠아의 개발사 메디컬AI는 9월 말 KMI 제주검진센터를 시작으로 10월 내 모든 센터에서 현장진단(POC) 준비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는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한 대표 검진기관 KMI와의 이번 협약은 그간 진단방법의 한계로 조기 발견이 어려웠던 부정맥과 심부전 영역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강민성기자 kms@dt.co.kr
부정맥·심부전도 AI가 짚어낸다
왼쪽부터 권준명 메디컬AI 대표, 이상호 KMI한국의학연구소 이사장, 이창재 대웅제약 대표, 이영신 씨어스테크놀로지 대표. 대웅제약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