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애 치료비 달라"는 학부모...사망 교사, 월급날마다 50만원 보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의정부 교사 사망 때 학교는 뭐했나…교장 등 징계 착수
경기교육청, 숨진 남녀 교사 2명에 대한 조사 결과 발표
숨진 남성 교사 대상 악성 민원 학부모 3명 경찰 수사 의뢰
피해 교사, 군 입대 이후에도 악성 민원 시달려
도교육청 "앞서 사망한 여교사 상대 교육활동 침해는 없어"
"애 치료비 달라"는 학부모...사망 교사, 월급날마다 50만원 보냈다
학부모들의 악성 민원에 시달리다 스스로 세상을 등진 경기 호원초등학교 이영승 교사. [MBC 보도화면 캡처]

교육 당국이 지난 2021년 학부모들의 악성 민원에 시달리다 세상을 등진 경기 의정부 호원초교 초임교사 사건과 관련, 교장과 교감 등 관리자와 업무 담당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했다.

해당 교사가 학부모들의 악성 민원을 겪을 당시 학교 측은 소속 교사가 이런 어려움을 겪는다는 사실을 아예 몰랐거나, 알고도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교육 당국은 숨진 교사가 재직할 당시뿐만 아니라 군 입대 후에도 지속적으로 민원성 연락을 한 학부모들에 대해 수사해줄 것을 경찰에 요청했다.

21일 경기도교육청은 수원 남부청사에서 이러한 내용의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사안 관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도 교육청은 2021년 12월 숨진 이영승 교사에 대한 교육활동 침해 사실을 확인했다.

이 교사는 부임 첫해인 2016년 담임을 맡은 6학년의 한 학생이 수업 시간 도중 페트병을 자르다가 손등을 다친 사고와 관련해 이 학생의 학부모로부터 반복적인 보상 요구를 받았다. 다친 학생은 엄지와 검지 사이에 8cm 가량의 흉터가 났다.

이 학부모는 학교안전공제회로부터 두차례 치료비를 보상받았는 데도 불구하고, 휴직하고 입대한 이 교사에게 지속해서 학생 치료와 관련해 만남을 요청했고 복직 후에도 계속 연락했다.

결국 이 교사는 월급날 사비를 들여 매달 8개월 간 50만원씩 400만원을 학부모에게 치료비로 지급했다. 통상적으로 손등 흉터를 1㎝ 없애는 데에는 10만원 초반의 비용이 들어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교사를 상대로 악성 민원을 제기한 학부모는 2명 더 있었다.

한 학부모는 2021년 가정학습과 코로나19 증상에 따른 등교 중지, 질병 조퇴 등으로 인해 자녀가 장기 결석을 했는데도 그해 3월부터 12월까지 지속해서 출석 처리를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학부모가 이 교사와 주고받은 문자메시지가 394건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 학부모는 이 교사가 사망한 사실을 듣고 장례식장에 찾아와 이 교사의 사망 여부를 확인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학부모는 2021년 12월 자녀와 갈등 관계에 있는 학생들이 자신의 자녀에게 공개 사과를 할 것을 이 교사에게 요구했고, 이 교사가 학생 인권 문제로 난색을 보이자 수차례에 걸쳐 전화하고 학교에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도 교육청은 이들 학부모 3명을 이 교사의 교육활동을 침해한 업무방해 혐의로 전날 의정부경찰서에 수사 의뢰했다.

이처럼 이 교사가 악성 민원을 겪어온 사실을, 이 교사 사망 후 확인하고도 그의 사망을 단순 추락사로 처리한 당시 호원초 교장과 교감 등에 대해선 조만간 징계위원회를 열기로 했다.

임태희 교육감은 "학교 측이 이 교사 사망 전에 이러한 사실을 알았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사망 이후 조치와 관련해선 구체적으로 누구이고, 몇 명이며, 은퇴 여부 등을 밝힐 수는 없지만 관련자 전원에 대한 징계를 심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 교육감은 이 교사의 순직 처리 여부에 관련해선 "순직은 피해자 측에서 신청하면 인사혁신처에서 심사해 결정하는데, 이 교사의 유족이 신청할 경우 도 교육청은 행정적, 절차적 지원을 할 생각"이라고 했다.

이 교사와 같은 호원초에 근무하다가 앞서 사망한 김은지 교사에 대해선 교육활동 침해 사안이 확인되지 않았다. 또한 이 교사와 김 교사 모두 업무 과중과 관련된 어려움을 겪지는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앞서 2021년 6월과 12월 호원초에 근무하던 김 교사와 이 교사가 각각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학교 측은 두 교사에 대한 각각의 사망 경위서에 '단순 추락사'로 교육청에 보고해 추가 조사는 없었다.

서울 소재 관할 경찰 수사도 그대로 종결됐다.

해당 사건은 학부모의 악성 민원에 시달린 것으로 알려진 '서이초 교사'의 극단적인 선택을 계기로 뒤늦게 알려졌다. 도 교육청은 4개 부서, 13명으로 구성된 합동대응반을 꾸려 지난달 10일부터 이달 18일까지 이 교사와 김 교사에 대한 사망 경위를 조사한 뒤 이날 결과를 발표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애 치료비 달라"는 학부모...사망 교사, 월급날마다 50만원 보냈다
'의정부 호원초등학교 사안 관련 조사 결과' 발표하는 임태희 교육감. [경기도교육청 제공]

"애 치료비 달라"는 학부모...사망 교사, 월급날마다 50만원 보냈다
지난 8월 24일 여름방학을 마치고 개학한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초등학교에서 고인이 된 교사를 추모하는 화환이 줄지어 놓여 있다. 경기도교육청은 2년 전 이 초등학교 교사 2명이 잇따라 숨진 사고와 관련해 진상 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