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부산 돌려차기 피해자 "20년뒤 평생 고민해야 할 삶 슬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피해자 "원심 확정, 불행 중 다행…아직도 피고인 중범죄 인정 안해"
"50년 출소 뒤 재범 가능성 있어 우려"
"신상공개 제도·피해자 상고권 문제 해결 노력"
부산 돌려차기 피해자 "20년뒤 평생 고민해야 할 삶 슬퍼"
이른바 '부산 돌려차기' 사건의 CCTV 장면. [연합뉴스]

"20년 뒤 가해자가 출소하고 난 뒤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벌써 고민해야 하는 삶이 슬퍼요."

귀가하던 20대 여성을 무차별 폭행한 이른바 '부산 돌려차기' 사건의 가해자에 대해 21일 징역 20년형이 확정되는 순간 피해자 A씨는 "원심이 그대로 확정된 게 불행 중 다행"이라면서도, 이같이 말했다.

형기를 마치고 50세의 나이로 출소하게 될 피고인이 지금까지 내뱉은 언행들로 미뤄볼 때 보복 범죄 등의 재범 가능성이 높다는 걱정에서다.

대법원 1부(주심 서경환 대법관)는 성폭력처벌법 위반(강간등살인) 혐의로 기소된 이모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한 원심판결을 21일 확정했다.

또한 10년간 신상공개와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기관 취업제한,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명령도 유지됐다.

이에 대해 피해자 A씨는 "그나마 원심이 그대로 확정된 것은 불행 중 다행"이라며 "대법원에서 원심을 파기하고 환송했다면 징역 20년보다 형이 적게 확정돼 대법원 선고가 날 때까지 계속 불안했다"고 말했다.

A씨는 "범죄 가해자는 앞으로 20년을 어떻게 살아야지 생각하겠지만, 범죄 피해자는 20년 뒤를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를 평생 고민하며 살아가야 한다"며 "굉장히 슬프다"고 말했다.


A씨는 이번 사건 이후에도 "신상공개 제도 개선과 피해자 상고권 등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는 데 매진하겠다"며 "초기수사 부실 대응이나 피해자의 정보열람 제한 등에 대해 지속해 문제 제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피해자를 변호한 남언호 변호사는 "상고 기각한 대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면서도 "피고인은 마지막까지도 자신의 중범죄를 인정하지 않았는데, 50세의 나이로 출소하게 되면 재범 가능성이 있어 우려스럽다"고 말했다.

남 변호사는 "이번 사건은 신림동 강간살인 사건 같은 모방 사건도 낳았는데, 이는 살인이 또 다른 살인을 낳는 잔혹한 현실"이라며 "강력 범죄에 대해선 반성문 제출, 우발적 범행으로 인한 감형 요소가 아닌 가중 요소를 적극적으로 적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씨는 지난해 5월22일 오전 5시쯤 부산진구 서면에서 귀가하던 피해자를 10여분간 쫓아간 뒤 오피스텔 공동현관에서 때려 살해하려 한 혐의로 항소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당초 이씨는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2년을 선고받았다. 하지만, 검찰은 항소심 과정에서 사건 당시 피해자 청바지에서 이씨의 DNA를 검출하는 등 추가 증거를 찾아내 강간살인 미수 혐의로 공소장을 변경했다. 사건이 공론화된 이후 신상공개 제도 개선과 피해자 상고권 등을 둘러싼 논란이 일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부산 돌려차기 피해자 "20년뒤 평생 고민해야 할 삶 슬퍼"
항소심서 20년 선고받은 '부산 돌려차기' 사건의 가해자.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