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두산로보틱스 청약, 22일 역대급 `눈치작전` 예고…첫날 3.5조 뭉칫돈 몰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두산로보틱스 청약, 22일 역대급 `눈치작전` 예고…첫날 3.5조 뭉칫돈 몰려
두산로보틱스 협동로봇의 드럼 공연. [연합뉴스]

하반기 'IPO(기업공개) 최대어'로 꼽히는 두산로보틱스 청약에 뭉칫돈이 몰리고 있다. 이날 실시된 일반 투자자 대상 청약 첫날에만 3조5000억원이 넘는 증거금이 들어왔다.

이번 청약은 22일 오후 4시까지 각 증권사 영업점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에서 접수한다. 복수 청약이 안되는 만큼 치열한 눈치작전이 예상된다.

2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두산로보틱스 상장 공동 대표주관사인 미래에셋증권과 한국투자증권, 공동 주관사인 KB·NH투자증권, 인수회사인 키움·신영·하나증권 등 7개 증권사가 이날 오후 4시까지 일반 청약을 받은 결과 59만6518건이 접수됐다. 청약 주식 수 기준으로는 2억7353만6610주가 몰려 경쟁률 56.28대 1을 기록했다.

청약 증거금으로 3조5560억원이 몰렸다.

배정 물량이 많은 미래에셋증권과 한국투자증권에 각각 1조3650억원, 9108억원이 몰렸고, KB증권 6770억원, NH투자증권 3574억원, 키움증권 1231억원 등 순이다.

사별 경쟁률은 KB증권 95.35대 1, 미래에셋증권 64.09대 1, 키움증권 57.80대 1, NH투자증권 50.35대 1 등으로 나타났다.

이번 청약은 '중복청약 금지' 방침에 따라 한 증권사에 청약하면 다른 증권사에서 청약할 수 없다. 이에 따라 청약 주식 수 대비 청약 건수가 낮은 증권사에 청약하는 것이 유리해 치열한 눈치작전이 예고된다.

두산로보틱스는 총 공모주식 수 1620만주 가운데 30%에 해당하는 486만주를 대상으로 일반 청약을 받는다. 우리사주조합 청약에서 실권주가 나와 일반투자자 대상 청약 배정 물량이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