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물산·현대건설, `글로벌 건설강자 톱30` 선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딜로이트 그룹 '톱 100' 발간
한국 7개… 日 14개·美 13개
삼성물산·현대건설, `글로벌 건설강자 톱30` 선정
출처 한국딜로이트그룹 '딜로이트 2022 글로벌 건설강자' 보고서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등 국내 7개 기업이 지난해 한국 딜로이트 그룹이 선정한 '톱 100 글로벌 건설강자'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삼성물산과 현대건설은 톱 30에 포함됐다.

한국 딜로이트 그룹이 20일 발간한 '딜로이트 2022 글로벌 건설강자'(Global Powers of Construction 2022) 보고서에 따르면, 상위 100대 기업에 가장 많은 기업을 등재한 지역은 유럽으로 41개 기업이 이름을 올렸다. 이어 일본(14개), 미국(13개), 중국(11개) 순이었다.

중국은 기업수가 가장 적게 등재됐지만 상위 100대 기업의 전체 매출액 중 54%를 차지했고, 글로벌 상위 매출 10개 중 8개가 중국 국적이었다.

국내 기업 중에는 2021년 톱 100 명단에 포함된 삼성물산, 현대건설, 두산, GS건설, 대우건설, DL이앤씨, HJ중공업이 이번에도 재진입했다.

삼성물산은 2021년보다 2단계 낮은 15위였다. 매출액은 전년 대비 11% 증가했지만 시가총액이 10.4% 줄어든 영향이다.

전년과 동일한 23위를 유지한 현대건설은 전년 대비 매출은 4.2% 늘었으나 시가총액은 25.6% 줄었다.

국내 기업들의 매출액은 전년 대비 평균 8.3% 증가했지만, 금리 인상과 글로벌 불확실성 증가 등으로 인해 시가총액은 최소 10.4%, 최대 49.4% 감소했다.


유럽 기업들의 경우 해외 매출 비중이 평균 61%에 달하고, 상당수가 사업다각화 전략을 추진한다는 점에서 국내 기업도 국제화 및 포트폴리오 다각화 전략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보고서는 올해 글로벌 건설시장 성장률은 1.9%로 전년(1.3%)보다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또 글로벌 건설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9조7000억달러에서 2037년까지 13조9000억달러로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각국 정부의 코로나 엔데믹 후 경제회복정책으로 내걸고 있는 대규모 국책인프라 사업이 성장요소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중장기 성장동력으로는 디지털화와 탄소중립에 따른 대규모 인프라투자를 꼽았다.

그러나 기준금리 상승, 추가 인플레이션 압력, 지정학적 리스크 등의 불확실성이 전 세계 건설업계에 지속적으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따라서 글로벌 기업들은 직면한 도전 과제에 대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며, 특히 빌딩정보모델링(BIM), 센서 및 드론 활용, 디지털 트윈 등 첨단 기술을 활용한 수익성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보고서는 조언했다.

또한 지속적인 건설비용과 인건비 상승 등 인플레이션 대응 전략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전반에 대한 준비가 필요하고, 공공재정 상황 악화 영향에 따라 민관협력 필요성이 대두되는 상황이라 정부와 민간기업의 적절한 리스크 분배와 안정적이고 예측가능한 규제프레임워크 모색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미연기자 enero20@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