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석용 농협은행장 "ESG금융 확대… 지속적 모델 발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석용 농협은행장 "ESG금융 확대… 지속적 모델 발굴"
지난 19일 서울 중구 NH농협은행 본사 중회의실에서 열린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지원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안호근 농진원 원장(왼쪽부터), 강형석 농림부 기획조정실장, 이석용 NH농협은행장, 박정기 그린케이팜 대표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농협은행 제공.

NH농협은행은 지난 19일 서울 중구 본사에서 농림축산식품부, 한국농업기술진흥원과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 활성화 지원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탄소배출권(KOC) 구입을 위한 농업인과 첫 번째 상생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농업분야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농업인이 자발적으로 온실가스를 감축하도록 경제적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제도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업기술진흥원이 제도적·행정적 지원을 한다. 참여 농가는 저탄소 농업기술로 획득한 탄소배출권을 판매해 새로운 소득 창출이 가능하다. 농협은행은 참여 농가의 온실가스 감축량 검증 비용을 지원한다. 해당 사업으로 발생한 탄소배출권(KOC)을 구매할 예정이다.

이석용 농협은행장은 "온실가스로 인한 기후변화는 농작물 생산과 공급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며 "농협은행은 지속적인 ESG 금융 확대와 모델 발굴로 농업인과 국민이 행복한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농협은행은 농업부문 외에도 산업부문 ESG 전환을 위해 'NH친환경기업우대론'과 'NH농식품그린성장론' 등 ESG 상품으로 지난 8월말 기준 약 11조2000억원을 지원했다. 지난 8일에는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협약, 탄소감축 지원 정책상품을 출시했다.
이미선기자 alread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