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름 바꾼 KCGI운용 `ESG동반성장 펀드` 첫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CGI자산운용(구 메리츠자산운용)이 사명 변경 이후 첫 공모펀드로 행동주의를 표방한 'KCGI ESG동반성장펀드'를 출시했다고 20일 발표했다. 이 펀드는 지배구조 문제 등으로 기업가치가 저평가돼 있으나 지배구조 개선 시 초과수익이 가능한 기업에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펀드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이 높으나 주가가 저평가된 기업 가운데 대주주의 편취나 낮은 배당 등 지배 구조 문제를 해소하면 주가가 크게 상승할 수 있는 종목을 선별해 투자한다는 게 KCGI자산운용 측 설명이다.

김병철 KCGI자산운용 대표이사 부회장은 "우리나라의 경우 기업 순이익 대비 배당 및 자사주 매입소각 비율인 주주환원율이 미국, 일본, 대만 등 주요국보다 현저히 낮은 수준"이라며 "KCGI자산운용은 대기업이나 금융지주계열이 아닌 이해 관계로부터 자유로운 독립계 자산운용사다. 원칙대로 기업의 지배구조 개선을 요구하고 관철시켜 주주환원율을 높이고 고객의 투자수익을 제고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기준으로 주주 관여 활동은 10년 전 대비 3배 이상 증가하면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투자의 핵심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글로벌 ESG 투자 규모는 2020년 45조달러로 2012년 13.2조 달러 대비 3.4배로 성장했으며 글로벌 주주 관여 활동은 2022년 663회로 10년 전대비 3배 이상 증가하는 등 지배구조(G)투자는 글로벌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구체적인 행동주의 전략의 기업 선정 및 실행방안과 관련해 목대균 운용총괄 대표는 "투자종목 선정 시 단순히 시가총액 대비 순현금이나 투자부동산 등 지표 중심의 단편적인 접근보다는 구조적 비용 효율화나 현금흐름 개선 가능 여부와 중장기 주주 환원 정책의 개선 여부 등을 고려해 투자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행동주의의 구체적인 실행은 우호적인 주주 제안에서부터 가처분 신청과 위임장 대결 등 공격적인 수단의 사용도 불사할 것"이라며 "이런 모든 활동이 주주 가치 개선을 통한 수익률 제고에 포커스가 맞춰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펀드는 국내 상장기업에 60% 이상 투자하는 국내 주식형 상품이다. 금융상품 투자에 따른 투자위험이 발생할 수 있으므로 투자설명서를 참고해 투자해야 한다.신하연기자 summer@dt.co.kr

이름 바꾼 KCGI운용 `ESG동반성장 펀드` 첫선
지난 13일 KCGI자산운용이 개최한 지배구조세미나 모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