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시, 무차별범죄 대응 `여성안심사업` 강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안심마을보안관·귀가스카우트 확대
서울시, 무차별범죄 대응 `여성안심사업` 강화
서울 안심이앱.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최근 잇따른 무차별 범죄 등에 대응해 시민들의 일상 속 안전을 지키기 위한 '안심사업'을 대대적으로 강화한다고 20일 밝혔다.

서울시 안심사업은 안심마을보안관, 안심귀가스카우트, 안심장비지원, 안심이앱 등이다.

현재 15개 자치구에서 운영 중인 '안심마을보안관'은 다음 달부터 1인가구가 가장 많이 거주하고 있는 관악구 신림동을 추가해 16개소로 활동 영역을 넓힌다.

내년부터는 25개 전 자치구로 전면 확대하고, 성범죄자 거주 여부, 범죄발생률, CCTV 설치구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 코스를 정해 순찰 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늦은 밤길 으슥한 골목길 등을 통해 귀가해야 하는 안전취약계층을 위한 '안심귀가스카우트'는 관악구 등 8개 자치구에 36명을 추가 배치해 귀갓길 안전을 챙긴다.


현재 스토킹 범죄, 데이트 폭력 등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지원 중인 안심장비도 개선한다. 스마트폰에서만 외부 상황을 볼 수 있었던 기존 스마트초인종을 '안심이 총괄센터'를 통햇도 확인할 수 있도록 기능을 강화한다.
서울시민의 안심귀가 필수템 '안심이앱'을 보다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가입 절차를 간소화하고, 알기쉬운 사용법 등을 적용한다. 내년에는 안심 3종 기능(안심경로, 안심친구, 안심영상)을 추가할 계획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스토킹 범죄가 계속되고 최근 무차별 범죄까지 발생하며 일상 속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며 "긴급신고, 귀가모니터링, 안심귀가택시, 안심귀가스카우트 예약 등 다양한 안전귀가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안심이앱'을 내려받아서 시민 누구나 적극 활용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