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속보] `조국 자녀 입시비리` 정경심 전 교수, 27일 가석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속보] `조국 자녀 입시비리` 정경심 전 교수, 27일 가석방
자녀 입시 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지난 2022년 11월 18일 오전 재판을 마치고 휠체어에 탄 채 서울 서초구 서울법원종합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오는 27일 가석방으로 풀려난다. 정 전 교수는 자녀 입시 비리 등 혐의로 징역형을 확정받고 복역 중이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법무부는 이날 정기 가석방심사위원회를 열고 정 전 교수에 대해 가석방 적격 판정을 내렸다.

정 전 교수는 딸 조민(32)씨의 동양대 표창장을 위조하고 조씨의 입시에 부정한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업무방해 등) 등으로 기소돼 지난해 1월 대법원에서 징역 4년 형을 확정받았다.

지난 2월에는 아들 입시 비리 관련 1심 재판에서 유죄가 인정돼 징역 1년이 추가됐으나, 2심이 진행 중이어서 형이 확정되지는 않았다. 김화균기자 hwak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