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 대상 `응급처치·심폐소생술` 실습 교육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삼성전자서비스는 다음달 20일까지 전국 서비스센터에서 임직원 4000여명을 대상으로 '응급처치 및 심폐소생술 실습 교육'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는 갑작스러운 심정지 상황에서 고객과 임직원을 보호하기 위해 2019년부터 매년 응급처치 실습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교육은 에스원 전문 강사가 전국 서비스센터를 방문해 진행된다. 주요 교육 내용은 심정지 환자 발견 후 의식 확인 및 119 신고, 모형 마네킹을 활용한 심폐소생술 실습,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 등으로 구성됐다.

심폐소생술은 심장의 기능이 멈췄을 때 뇌에 산소가 포함된 혈액을 공급해 주고 심장의 활동을 회복시키기 위해 시행하는 응급처치이다. 심정지 환자에게 심폐소생술을 시행하면 생존율을 2~3배 높일 수 있고, 자동심장충격기(AED)를 사용할 경우 생존율이 5배 이상 높아진다고 알려져 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임직원들이 매년 응급처치 교육을 수료하고 심정지와 같은 응급상황에서 골든타임 안에 구호 조치를 수행할 능력을 갖춰 고객은 물론 동료의 안전까지 확보할 수 있을 걸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실제로 응급처치 교육을 받은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이 인명을 구조한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지난 3월 서울 마포와 5월 경기도 광명에서는 서비스센터를 방문했다 질환으로 쓰러진 고객을 임직원이 응급처치 후 119로 이송해 소중한 생명을 살릴 수 있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삼성전자서비스, 임직원 대상 `응급처치·심폐소생술` 실습 교육
지난 19일 삼성전자서비스 을지로센터에서 엔지니어들이 심폐소생술 실습 교육을 받고 있다. 삼성전자서비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