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그룹 ‘자원순환형 수소생산 패키지’, 車기자가 뽑은 ‘베스트 픽’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그룹의 '자원순환형 수소생산 패키지'가 언론이 뽑은 수소산업 분야 최고 제품으로 선정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H2 MEET 조직위원회와 공동 주관해 진행한 'H2 MEET 베스트 프로덕트 미디어 어워드'에서 최고상인 베스트 픽에 현대자동차그룹의 '자원순환형 수소생산 패키지'가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따

최우수상인 엑셀런트 픽은 포스코이앤씨의 '그린수소·블루수소 생산플랜트', 삼정이엔씨의 '수소가스 제어시스템'이 각각 선정됐다.

55개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소속 매체 기자들은 지난 13~15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산업 전문 전시회 'H2 MEET 2023'을 방문해 전체 출품 제품·기술을 직접 확인하고 관객호응도와 시장잠재력, 기술혁신성 등을 고려해 투표 후 우수제품을 선정했다.

현대차그룹의 '자원순환형 수소생산 패키지'는 현대차그룹 계열사들이 수소 생태계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협업한 '수소산업 툴' 형태로 구성됐다. 현대차의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청소차'가 폐기물을 수거하면 현대건설의 '폐자원 수소생산 패키지'가 바이오 가스를 생산하며, 현대로템의 '하이그린 300'이 생산된 바이오 가스에서 고순도 수소를 추출하는 형태로 구성한다. 유기적으로 연결된 수소산업 생태계 기술이 집약됐다는 점이 좋은 평가를 받았다.

포스코이앤씨의 '그린수소·블루수소 생산플랜트'는 포스코그룹의 '2050년 수소 700만톤 생산' 목표에 맞춰 추진되는 친환경 플랜트 기술이다. 포스코이앤씨는 이번 전시회에서 수소사업 EPC(설계, 조달, 건설) 수행 역량을 소개하는 수소플랜트EPC존을 구성해 3D 영상과 모형을 통해 그린수소와 블루수소 생산 플랜트의 특징을 알기 보여줬다.


삼정이엔씨의 '수소가스 제어시스템'은 수소 생산, 저장·운송, 활용 등 수소산업 전 과정에서 사용이 가능한 핵심 설비로 기존 수소 냉각기 개발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충전소용 초고압 수소가스 제어시스템을 자체 개발했다.
강남훈 조직위원장은 "아직 성장단계에 있는 수소산업이 계속 발전하기 위해서는 수소 생산에서 저장과 운송, 활용 분야에서 혁신적인 제품과 기술이 등장하고, 대중의 주목을 받았다"며 "전체 생태계 산업으로의 기술 확장이 이뤄지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회에는 전 세계 18개국, 303개 기업·기관이 참가했으며, 3일간 3만2000여명이 방문했다.

장우진기자 jwj17@dt.co.kr

현대차그룹 ‘자원순환형 수소생산 패키지’, 車기자가 뽑은 ‘베스트 픽’
지난 13~15일 경기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산업 전문 전시회 'H2 MEET 2023' 현대자동차그룹 부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