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플랫폼 자율규제 법적근거 마련"…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입법예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플랫폼 자율규제 법적근거 마련"…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 입법예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방송통신위원회는 디지털플랫폼 생태계 조성 및 이용자 보호를 위한 국정과제 후속조치로 전기통신사업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마련, 의견수렴을 위해 오는 21일부터 10월 31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개정안은 △부가통신사업자 또는 단체의 자율규제 업무 수행 △정부의 자율규제 지원시책 마련 및 사업 추진 △자율규제 활동 시 이해관계자·전문가 의견 청취 노력 △정부의 부가통신사업자단체에 대한 자율규제 활동 지원 △과기정통부와 방통위의 부가통신사업자에 대한 관계법령 위반행위 조치 시 자율규제 활동 노력·성과 고려 등을 주요 내용으로 담고 있다.

과기정통부와 방통위는 입법예고 기간 동안 개정안에 대한 이해관계자 및 국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연내 국회에 개정안을 제출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협의와 법제처 심사 등 후속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용자 투명성 제고를 위한 플랫폼 검색·추천 서비스 노출기준 공개, 플랫폼 입점계약 관행 및 분쟁처리 절차 개선, 이해관계자와의 상생방안 마련 등 그간 지적돼온 플랫폼 생태계 문제들이 지난해 출범한 플랫폼민간자율기구에서 이해관계자 간 합의를 거쳐 해소되는 성과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번 개정안을 토대로 플랫폼 자율규제가 민간에 잘 안착해 확산될 수 있도록 정부도 적극 지원, 혁신과 공정의 디지털플랫폼 생태계를 조성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동관 방통위 위원장은 "이번 전기통신사업법 개정 추진을 계기로 플랫폼사업자들이 공정하고 투명한 플랫폼 환경 조성과 이용자 보호를 위해 더욱 적극적으로 자율규제에 참여해주기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정기조인 플랫폼 자율규제를 지속 추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