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먼저 치고 빠진다?" 서울 재건축, 3개월 연속 상승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부동산R114 "공급대책 발표 후 도심 정비사업 기대감 더 커질 전망"
"먼저 치고 빠진다?" 서울 재건축, 3개월 연속 상승
정비사업이 예정된 서울 강남구 압구정 일대 아파트 모습. 사진 연합뉴스

경기 변화에 민감한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이 3개월 연속 상승 중이다. 재건축 가격 움직임은 일반아파트에 선행하는 경향이 높기 때문에, 추석 전으로 예정된 정부의 주택 공급대책 발표 후에는 도심 정비사업 기대감이 더 커질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19일 부동산R114에 따르면, 7월 기준 서울 아파트가격은 0.01% 올라 작년 5월(0.09%) 이후 14개월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그 중 재건축은 7월과 8월에 각각 0.12%, 0.03% 오른 반면, 일반아파트(7월 -0.01%, 8월 보합)는 아직 바닥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9월 들어서는 재건축과 일반아파트가 동반 상승으로 방향을 전환한 만큼 추세는 앞으로 더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일반적으로 재건축아파트는 준공 후 30년 이상 노후된 단지라 거주 목적의 실수요보다는 재건축 이후의 새 집 전환을 기대하며 투자하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자금에 여유가 있는 자산가들은 토지거래허가구역 등에서만 어쩔 수 없이 실거주를 하는 편이다. 이런 불편을 감수할 정도로 재건축 아파트 수요가 먼저 움직인 터라 시장성에 대한 판단이 앞섰다는 평가도 나온다.

"먼저 치고 빠진다?" 서울 재건축, 3개월 연속 상승
조만간 정부가 발표를 예정한 공급대책 공개 후에는 서울 등 도심 정비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더 커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정부의 작년 8월 270만호 공급대책 발표 내용을 살펴보면 정비사업 물량이 52만호로 약 20%의 비중을 차지한다. 특히 서울의 경우는 택지가 부족해 공급량의 80~90% 수준을 정비사업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서울시도 2040 도시기본계획과 신속통합기획 등을 통해 압구정과 여의도, 목동 등의 주요 정비사업 추진을 서두르고 있다.

윤지해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최근 물가 상승과 금융 비용 증가로 조합과 건설사 사이의 공사비 갈등 심화로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공급 선행지표인 인허가, 착공 등이 급감해 재건축 등 정비사업에서의 규제완화 정책들이 포함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평가된다"며 "규제완화 정책없이 민간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어려운 상황인 만큼, 정부와 지자체의 제도적 지원에 따른 정비사업 활성화 기대감이 수요층 사이에서 더 커질 전망"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과거부터 재건축아파트는 일반아파트 매매가격의 선행 성격을 지니며 오를 때는 먼저(많이) 오르고, 떨어질 때도 먼저(많이) 빠지는 경향을 보였다"며 "한 박자 빠른 의사결정을 하려면 재건축 시세 동향을 참고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미연기자 enero20@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