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두토끼 잡은 파생상품시장 조기 개장… "야간 확대 검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국거래소가 파생상품시장을 조기 개장한 지 한 달 동안 가격발견 기능이 제고되고 거래 수요 또한 증가했다고 19일 밝혔다. 거래소는 파생상품시장의 가격발견기능과 위험관리 효율성 제고를 위해 지난 7월 31일부터 파생시장을 15분 일찍 개장(오전 8시 45분)하고 매주 월요일 만기인 코스피200위클리옵션을 상장했다.

거래소는 이날 파생상품시장 제도 개선 이후 1개월 성과에 대해 "파생상품시장 15분 조기 개장으로 주식시장 시가를 예측할 수 있는 신뢰성 높은 파생상품 가격이 형성됐다"고 밝혔다. 조기개장 제도 시행 후 주가지수와 지수 선물 가격변동률 간 상관계수는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0.83에서 0.95로 올랐고, 코스닥시장은 0.91로 높게 나타나 가격발견 기능이 제고됐다는 설명이다. 거래소는 기관·외인 등 전문투자자의 활발한 참여가 이뤄지면서 주식시장 시가를 예측할 수 있는 신뢰성 높은 파생상품 가격이 형성됐다고 평가했다.

또 오전 9시 주식시장 개장 전 15분 동안 기관과 외국인들 위주로 파생상품이 거래되면서 야간에 발생하는 해외 변수 등 정보가 신속히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오전 8시 45분∼9시 사이 기관과 외국인의 파생거래 비중은 36.6%에서 67.8%로 32.1%포인트(p) 증가했다.

거래 수요도 늘어났다. 조기 개장 제도가 적용된 파생상품의 지난달 일평균 거래량은 약 428만계약으로 전년 동기 대비 46.2%, 전월 대비 6.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또 매주 월요일 만기인 코스피200위클리옵션 상장은 저비용·고효율 위험관리수단으로서 기관·외인을 중심으로 일평균 50만계약 이상 거래되며 안정적으로 시장에 정착했다. 월요일 위클리 옵션 상장 전후 4주간 전체 옵션의 개인 비중이 27%에서 26%로 소폭 낮아지고 기관·외국인 비중은 73%에서 74%로 늘어나 기관과 외국인 중심 시장으로 전환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거래소는 "파생상품시장 조기 개장으로 인해 주식 투자자가 개장 전에 지수선물가격을 투자 판단에 활용할 수 있어 정보비대칭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또한 월요일 위클리옵션이 상장되면서 기존 목요일 위클리옵션과 함께 단기 위험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향후 파생시장이 가격발견, 위험관리 등 본연의 기능을 잘 발휘할 수 있도록 자체 야간시장 개설 등 추가적인 거래시간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이윤희기자 stels@dt.co.kr

두토끼 잡은 파생상품시장 조기 개장… "야간 확대 검토"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