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광화문광장, 11월 이스포츠 `롤드컵` 성지로 변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LCK와 롤드컵 성공개최 업무협약
광화문광장, 11월 이스포츠 `롤드컵` 성지로 변신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 한국 개최 확정 포스터. 서울시 제공.

전 세계 게임팬들의 최고 축제인 'LOL 월드 챔피언십 결승전'을 앞두고 광화문광장이 이스포츠 팬들을 위한 축제 공간으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라이엇게임즈와 2023년 한국에서 열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십(롤드컵)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서울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도시마케팅 공동 추진, 광화문 팬페스타 장소 대관 협조, 서울시 게임 및 이스포츠 산업전시관 조성 등의 내용이 담겼다.

전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이스포츠 종목 롤의 세계 최강팀을 가리는 롤드컵은 올해 4, 8강을 제외한 모든 경기가 서울에서 진행된다. 결승전은 오는 11월 19일, 국내 최대 규모의 실내경기장인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개최한다.

서울시는 롤드컵 기간에 맞춰 서울을 찾는 국내외 게임팬들은 물론 전 세계 관광객을 위해 결승전이 포함된 기간인 11월 16일부터 19일까지 광화문광장 일대를 이스포츠와 게임을 위한 공간으로 조성하기로 했다. 광화문광장에서 이스포츠 행사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는 앞으로 국제 이스포츠대회를 적극적으로 유치하고, 이스포츠 청소년 아마추어 대회인 '서울컵'을 서머시즌(8~9월)과 파이널시즌(10~11월)으로 개최하는 등 게임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김태균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광화문광장은 서울의 중심이자 우리나라에서 가장 중요한 역사적인 장소 중 하나"라며 "전 세계인에게 서울의 매력을 알리고, 다채로운 문화를 함께 즐기고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