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도심 데이트 어디가 좋을까…서울 23일부터 축제의 도시로 변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시민이 만드는 축베ㅜ터 야외 무료공연까지
도심 데이트 어디가 좋을까…서울 23일부터 축제의 도시로 변신
서울시 제공.

돗자리를 펴고 클래식과 오페라를 감상할 수 있는 기회와 취미생활을 뽐내보는 경연무대 등 올 가을 서울 곳곳에서 축제와 행사가 열린다.

서울문화재단은 올해부터 사계절 문화축제로 본격 운영하는 '아트페스티벌-서울'의 가을시즌 축제 라인업을 선보인다고 19일 밝혔다.

2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이 이번 가을 축제의 첫 포문을 연다. '예술 같은 생활, 생활 같은 예술'을 주제로, 25개 자치구 시민 1000여명이 참여한다. 서울시민합창단과 동행오케스트라의 개막공연과 함께 생활예술 동호회 40팀의 경연 무대, 전시·체험 프로그램 등이 마련된다.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의 생활예술 집중 활성화를 위해 축제가 열리는 한 달간(9.23~10.22)을 '서울예술주간'으로 지정한다. 25개 자치구에서 열리는 다양한 생활문화 행사와 지역 맞춤 생활예술 프로그램을 묶어 홍보한다는 목표다.

서울을 대표하는 야외 공연예술 '서울거리예술축제'는 오는 29일 서울광장에서 한가위 저녁 달맞이와 함께 개막한다. 다음달 1일까지 서울광장, 청계광장, 무교로 일대에서 개최된다. 170여 명의 예술가가 참여하는 이번 축제에서는 거리예술을 비롯해 다양한 장르의 34개 예술작품을 선보인다.


10월에는 노들섬에서 펼쳐지는 공연예술 축제 '한강노들섬클래식'이 열린다. 10월 14~15일 18시(한강노들섬발레-'백조의 호수'), 21~22일 18시(한강노들섬오페라-'세비야의 이발사') 연이어 개최한다.
특히 올해는 가족 단위로 노들섬을 찾은 시민들의 공연관람 편의를 위해 지난해 대비 약 1.5배 늘어난 1천 8백석 규모의 객석을 조성하고, 돗자리석을 운영한다. 관람은 전석 무료이며, 7세 이상부터 관람할 수 있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는 "시민이 참여하는 축제, 시민과 해외 관광객이 향유하는 축제로 글로벌 문화예술도시 서울의 가을이 물들 것"이라며 "계절마다 다양한 예술 축제를 통해 예술가들에게는 예술하기 좋은 도시, 시민과 관광객들에게는 예술을 쉽게 향유할 수 있는 도시가 될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남석기자 kns@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