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Young끌 시대? 서울 아파트 청약시장 큰손 된 `2030세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30대 이하 '당첨 비율' 52.6%
2021년 후 꾸준히 50%대 유지
Young끌 시대? 서울 아파트 청약시장 큰손 된 `2030세대`
자료=부동산인포

상대적으로 분양가가 비싼 서울 아파트 청약시장에 2030세대가 뛰어들고 있다.

규제 완화에 당첨 기회가 넓어졌고, 부동산 경기가 회복세를 보이자 새 아파트 투자에 나선 것이다. 이에 따라 서울의 경우 30대 이하 아파트 청약 당첨률이 50%를 훌쩍 넘어섰다.

1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인 부동산인포가 한국부동산원의 연령별 청약 당첨자 정보를 분석한 결과, 지난 1∼8월 전국 아파트 청약 당첨자 가운데 30대 이하 비율은 52.6%로 나타났다.

30대 이하의 청약 당첨자 비율은 2020년 52.9%, 2021년 53.9%, 2022년 53.7% 등 2020년 이래 줄곧 절반을 넘었다.

눈에 띄는 것은 서울에서 30대 이하의 청약 당첨률이 부쩍 증가한 점이다. 아파트 값이 상승한 2020년부터 지난해까지는 30∼40%대에 그쳤다. 올해는 56.1%로 집계됐다.

부동산인포의 권일 리서치팀장은 "부동산 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분양가까지 계속 오르자 지금을 청약 적기로 판단하는 경우가 늘어난 것 같다"며 "전월세 불안 없이 안정적으로 생활하면서 중장기적으로 자산 가치 상승까지 노리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말했다.


규제 완화도 30대 이하의 청약 당첨률 상승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
정부의 규제 완화로 지난 4월부터 강남 3구와 용산구를 제외한 곳에서 전용면적 85㎡ 이하는 60%, 85㎡ 초과는 100% 추첨제로 당첨자를 뽑고 있다.

분양권 전매제한도 완화돼 수도권 민간택지 아파트의 전매제한 기간은 강남 3구와 용산구를 제외하고 과밀억제권역은 1년, 성장권역은 6개월이다. 지방 중소도시 민간택지 아파트는 계약 이후 바로 전매가 가능하다.

권 팀장은 "하반기 청약시장에도 30대 이하가 몰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봤다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4분기 전국에서 5만2000여가구가 분양을 앞둔 것으로 나타났다. 김남석기자 kns@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