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통계조작·북한몽 문재인, 무슨경제로 9·19 자화자찬? 김여정 말이나 곱씹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文, 北김정은과의 9·19 평양선언 5주년 기념행사서 "평화가 경제…'안보·경제는 보수'? 조작된 신화"
국힘 "여전한 북한몽, 가짜평화쇼 맞장구쳐줘 北 핵·미사일 만들게해놓고…국민은 통계조작 묻는다"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북한 김정은과의 '평양 공동선언', 9·19 남북군사합의 5주년 계기로 대북유화책의 더불어민주당 집권기 경제가 더 좋았다는 취지로 주장을 펴자 국민의힘은 북핵 개발 방조 책임론으로 맞받으며 "'평화가 곧 경제'는 도대체 어느나라 경제냐"고 쏘아붙였다.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으로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문 전 대통령의 인사말은 과연 대한민국의 대통령이었는지 귀를 의심케 했다. 북한을 대변이라도 하는듯한 여전한 북한몽과 허울 좋은 거짓평화에 매달린 그들만의 인식은 한치도 변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與 "통계조작·북한몽 문재인, 무슨경제로 9·19 자화자찬? 김여정 말이나 곱씹길"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입원 중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나기 위해 19일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방문하고 있다. 문 전 대통령은 같은 날 뒤이어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축사를 했다.<공동취재·연합뉴스>

그는 "'평화가 곧 경제라는 교훈' 운운하며 '미래의 목표가 아니라 지금 당장의 현실'이란 발언에 헛웃음이 나올 지경이다. 지금 우리 현실은 북러 회담으로 사실상 군사협력까지 이어지며 급변하는 정세 속 한반도를 넘어 전 세계의 평화를 위협하는 지경"이라며 "문 전 대통령이 말하는 '경제'는 '북한의 경제'인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김정은 정권의) '가짜 평화쇼'에 문재인 정권이 맞장구 쳐온 결과, 북한은 그 경제력으로 핵과 미사일을 만들었고 도리어 무력 도발을 감행하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계속해서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안보의 현실을 바라보는 딴나라 인식"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문 전 대통령은 지난 정권의 자화자찬도 잊지 않았다. '거의 모든 지표가 지금 보다 좋았다'느니, '적자재정은 코로나 기간 동안 국민의 안전과 민생을 지키기 위한 것'이라는 등 지난해부터 전 세계에 불어닥친 경제의 불확실성 속에서 우리가 대내외 여건을 피해 갈 수 있었을 것이라 생각하느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급기야 '경제는 보수 정부가 낫다'는 말을 조작된 신화로 치부하는 문 전 대통령, 그래서 통계 조작으로 이루어진 문재인 정권의 경제는 어떠했는지 국민께서 묻고 계신다"고 지적했다. 청와대·국토교통부발 정권 차원의 통계 조작이 2017년 6월부터 2021년 11월까지 최소 94회 이뤄진 의혹을 상기시킨 것이다.

한편 김정식 국민의힘 청년대변인도 이날 개인 SNS로 비판에 가세했다. "진보정부에서 안보 성적도, 경제 성적도 월등 좋았던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안보는 보수정부가 잘한다','경제는 보수정부가 낫다'는 조작된 신화에서 이제는 벗어날 때가 됐단 것을 마지막으로 강조하고 싶다"는 문 전 대통령의 발언에 의문부호를 달았다.

그는 "전임 대통령 문재인의 축사 내용이란다. 통계 조작으로 국민의 삶을 도탄에 빠뜨린 총책임자의 정말 무엄, 무도한 발언"이라며 "'위장 평화쇼'의 상징 9·19는 뭐하러 기념하나. 멀쩡한 전방부대 해체하고 GP·철책 다 없애면서도 우리 국민 혈세로 지은 남북공동연락사무소는 폭파당하던, '뒷통수가 얼얼하던 시대'의 장본인 아니냐"고 했다.

그러면서 "참 부끄러움을 모르신다. '삶은 소대가리'라던 김여정(북한 김정은의 여동생)의 말이나 곱씹어보라"고 상기시켰다. 또 문 전 대통령을 향해 "'정의구현' 돼가는 이재명 대표를 보니 간담이 서늘하신가본데, 어쩔수 없다. 지은 죄가 있는데"라며 "귀하께서도 지은 죄가 많다면 곧 차례가 다가올테니 겸허히 기다리라"고 날을 세웠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