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재명, `문재인 출당` 손피켓 든 사람들 강력 비판…"당의 분열은 상대 바라는 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9일 문재인 전 대통령이 자신을 문병할 당시 손 피켓을 들고 문 전 대통령의 출당을 요구한 사람들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고 민주당이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공보국은 이날 공지를 통해 이 대표가 "문 전 대통령은 당의 큰 어른"이라며 "민주당이 하나로 단결해 적과 싸워야 할 지금 나침반 같은 역할을 해주는데, 민주당 지지자라면서 어찌 비난하는가"라는 말을 했다고 전했다.

또한 "당의 분열은 상대가 가장 바라는 바"라면서 "우리 안의 차이가 아무리 크다 한들 상대보다 크지않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지금은 단결해 외부의 무도한 세력과 맞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고 설명했다.

이는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를 만나 단식 중단을 권유하는 등 총선 전 친명·비명간 결합의 계기를 자칫 망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 대표를 향한 검찰의 구속영장은 최근 국회로 송부돼 이르면 오는 21일 표결절차가 진행될 전망이다.임재섭기자 yjs@dt.co.kr
이재명, `문재인 출당` 손피켓 든 사람들 강력 비판…"당의 분열은 상대 바라는 바"
문 전 대통령이 19일 서울 중랑구 녹색병원을 방문해 입원 중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만나고 있다. 공동취재=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