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野 `이재명 단식 비판` 한동훈에 맹비난…"사디스트", "맛이 갔다" "경망스럽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19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전날 이재명 대표의 단식을 비판한 것을 두고 원색적인 표현까지 쓰며 맹비난했다.

앞서 한 장관은 18일 국회 본회의에 출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수사받던 피의자가 단식해서 자해한다고 해서 사법시스템이 정지되는 선례가 만들어지면 안 된다. 그러면 앞으로 잡범들도 이렇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시 이 대표는 단식으로 인한 건강악화로 병원에 이송된 상태였다.

김의겸 의원은 BBS라디오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일종의 사디스트"라며 "다른 사람을 학대하거나 고통을 주면서 쾌감을 느끼는 사람"이라고 혹평했다. 그러면서 "지금 민주당이 상처받고 고통받고 있는 데 왕소금을 뿌리고 있다"며 "따지고 보면 그 상처도 지금 검찰, 한 장관 쪽에서 상처를 낸 건데 꼭 이런 말들을 해야 되나 싶다"고 직격했다.

박범계 의원은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잡스럽다"고 비난했다. 이어 "한 장관이 고위직 검사시절 소위 검언유착과 관련해서 영장집행을 할 때 자기 아이폰 비번 안 풀었다"며 "다른 잡범들도 따라하지 않겠느냐"며 한 장관의 발언에 맞불을 놨다.

민형배 의원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한 나라의 법무장관 입에서 제1 야당 대표의 단식에 대해 정말 무례하고 무도한 발언을 할 수 있을까 싶다"며 "말대꾸 할 필요가 없다고 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처음에는 좀 똘망똘망하고 젊어서 나름대로 뭔가 좀 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요즘 보니까 맛이 좀 갔다"는 표현을 썼다.

조응천 의원은 YTN라디오 '박지훈의 뉴스킹'에 나와 "일국의 장관이면 19일 단식해서 병원으로 이송한 야당 대표를 그렇게 조롱해도 되는가"라며 "옛말에 세 치 혀로 흥한 자 세 치 혀로 망한다는 얘기가 있다. 지금 하는 거 보면 법무부장관이 아니고 여당 대변인 같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될 국무위원으로서 할 말이 아니고 태도가 아니다"며 "정말 경망스럽고 재승박덕이라는 말도 아깝다"고 꼬집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野 `이재명 단식 비판` 한동훈에 맹비난…"사디스트", "맛이 갔다" "경망스럽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