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홍준표 "이재명답게 구속영장 실질심사 받고 정면돌파하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홍준표 대구시장은 1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오는 21일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국회 체포동의안을 가결시키고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협조하라는 의미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속영장 실질심사도 받지 않겠다고 버틴게 뉴스가 된 지루한 지난 2년"이라며 "이번에는 실질심사를 받고 당당하게 정면돌파를 했으면 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그게 이재명 다움이 아닌가"라고 했다.

이어 "체포동의안은 바로 구속이 되는 것이 아니라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으라는 것인데 그것도 못하겠다고 버티는건 특권의식의 발로가 아닌가"라며 "얼마전 여당 한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가결되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지만 구속영장이 기각돼 불구속 기소된 사례조차 있었다"고 설명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1부(부장검사 엄희준)는 지난 18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배임), 위증교사 등 혐의를 받는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에 따라 서울중앙지법은 이 대표에 대한 체포동의요구서(체포동의안)를 서울중앙지검에 송부했다. 체포동의안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대통령의 재가를 거쳐 국회에 제출된다. 현직 국회의원으로 불체포특권을 가진 이 대표가 국회 회기 중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으려면 체포동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해야 한다. 체포동의안은 이르면 19일 국회에 접수되고, 20일 본회의 보고를 거쳐 오는 21일 표결할 가능성이 크다.
이런 상황에서 민주당은 체포동의안 처리를 두고 고심하고 있다. 가·부결 중 어느 쪽으로 결론이 나도 논란을 피해갈 수 없기 때문이다. 부결이 되면 스스로 불체포 특권 포기를 선언한 이 대표와 민주당을 향한 '방탄 논란'이 거세지는 한편, 당내 계파 갈등이 분출할 수 있다.

반면 가결이 되면 이 대표의 신병이 구속된 상태에서 여야가 새 국면을 맞는다. 영장이 기각될 경우 국민의힘에 정치적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홍준표 "이재명답게 구속영장 실질심사 받고 정면돌파하라"
홍준표 대구시장(왼쪽)과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가 지난달 30일 대구 달서구 두류야구장에서 개막한 '2023 대구치맥페스티벌' 개막식에 참석하고 있다.<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