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9·19선언 행사차 서울 방문하는 文…"이재명 만날 가능성 높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문재인 전 대통령이 19일 단식을 하다 건강이 악화돼 병원에 입원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만날지 주목된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9·19 평양 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을 방문한다. 당 일각에선 이 대표를 직접 만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행사준비위원회는 지난 17일 "9·19 평양공동선언 5주년 기념행사에 문 전 대통령이 참석해서 인사말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울 여의도 63빌딩 그랜드볼룸에서 진행되는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토론회와 기념식 순으로 진행된다. 문 전 대통령은 오후 5시부터 시작되는 기념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를 직접 만날 지 주목된다. 당내에서는 문 전 대통령이 행사 전후로 이 대표를 병문안 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를 만난다는 얘기가 많이 들린다"고 전했다.

친명(친이재명)계도 내심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를 방문하길 바라는 분위기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전날(18일) BBS '전영신의 아침저널'에 나와 '문 전 대통령이 병원으로 찾아가 이 대표를 만나지 않겠는가'라는 질문에 "그러실 가능성이 높을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문 전 대통령이 이 대표가 왜 그러셨는지(단식 결정을 내렸는지) 한 번 더 대화도 나누시고, '몸을 구하라'는 말씀도 하시게 될 것 같다"고 했다.

앞서 문 전 대통령은 지난 1일 이 대표에게 전화를 걸어 "걱정이 되기도 하고 마음으로 응원을 보내고 싶었다"고 말했다. 지난 13일에는 노영민 전 청와대 비서실장을 통해 이 대표의 건강을 우려하며 단식 중단을 요청하기도 했다.

당 일각에선 문 전 대통령의 방문이 이 대표가 단식을 종료할 수 있는 출구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문 전 대통령의 복심으로 알려진 윤건영 의원은 18일 디지털타임스와 통화에서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9·19선언 행사차 서울 방문하는 文…"이재명 만날 가능성 높다"
문재인 전 대통령<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