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SG 공시 의무화, 납득할 기준·시간 여유 있어야"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재계는 물론 전문가들도 정부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공시 의무화'에 앞서 기업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현실적인 상황을 고려해 충분한 준비 시간을 만들어줘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국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KSSB) 위원장을 맡고 있는 이한상 한국회계기준원 원장은 한국경제인협회(한경협)가 1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한 '제7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에서 "지속가능성 공시는 기업이 납득할 만한 기준과 시간적 여유를 가지고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 국제지속가능성기준위원회(ISSB)는 지난 6월 '지속가능성 및 기후 공시의 글로벌 표준 최종안'을 발표한 데 이어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7월 독자적인 공시 기준인 지속가능성 공시 기준(ESRS) 최종안을 통과시켰다.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도 기후 공시 규칙 최종안을 연내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맞춰 한국 금융위원회도 오는 2025년부터 ESG 공시를 단계적으로 의무화하겠다는 방침에 따라 한국회계기준원과 함께 관련 로드맵을 마련 중이다.

이에 대해 재계와 전문가들은 기업의 목소리를 충분히 마련해 시간을 두고 로드맵을 세워야 한다고 조언했다. K-ESG 얼라이언스 의장인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은 "ESG 공시 의무화가 추진된다면 기업들은 생산부터 판매까지 전 과정에서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공시 기준 마련에 있어 기업과 현장의 목소리가 많이 반영돼야 한다"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공시 의무화 시행에 앞서 공시 기준에 대한 컨센서스 도출이 선행돼야 한다는 의견도 내놓았다. 해외 사업장이 많은 기업은 현실적으로 2025년부터 ESG 공시가 어려울 뿐 아니라 어떤 기준으로 정보를 수집해 공시해야 할지 일선에서 혼란이 많다는 것이다.

한경협 측은 "글로벌 지속가능성 공시기준이 내년부터 적용되고, 우리나라도 의무공시가 2025년부터 단계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보니, 기업들의 관심이 뜨거웠다"며 "다만 공시 데이터의 신뢰도를 높이고, 현장 혼란을 줄이기 위해서는 충분한 준비시간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ESG 공시 의무화, 납득할 기준·시간 여유 있어야"
이한상(오른쪽 첫번째) 한국회계기준원 원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7차 K-ESG 얼라이언스 회의'에 참석해 주제발표를 하고 있다. 한경협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