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화에어로·한화오션, `국군의 날 75주년` 맞아 현충원 찾았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화그룹은 방산 계열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오션 임직원들이 올해 75주년을 맞는 '국군의 날'을 기념해 공동참배에 나섰다고 19일 밝혔다.

손재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대표이사와 이용욱 한화오션 특수선사업부장을 비롯한 양 사 관계자 90여명은 지난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에 참배하고 묘역 정화활동을 실시했다.

이번 한화오션 임직원이 현충원 공동 참배에 나선 것은 지난 5월 한화그룹에 편입된 이후 처음이다. 한화그룹 방산 계열사들은 2011년 국립서울현충원과 자매결연을 맺은 이후 매년 참배와 묘역 봉사활동을 진행 중이다.

이번 정화 활동이 이뤄진 묘역은 6.25 전쟁과 베트남 전쟁 중 수류탄에 몸을 던져 부대원들의 생명을 구한 고 강재구 소령 등 조국과 동료를 위해 헌신한 유공자들을 모신 곳이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조국을 지키기 위해 헌신하신 순국선열의 뜻을 따라 대한민국 대표 방산기업으로서 두 회사도 역량을 하나로 모아 국가안보를 지키는데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한화에어로·한화오션, `국군의 날 75주년` 맞아 현충원 찾았다
지난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오션 임직원들이 묘역 정화활동을 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한화오션, `국군의 날 75주년` 맞아 현충원 찾았다
지난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오션 임직원들이 현충문을 나서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한화에어로·한화오션, `국군의 날 75주년` 맞아 현충원 찾았다
지난 18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한화에어로스페이스와 한화오션 임직원들이 참배하고 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