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현대차·기아, 시각장애인 등 교통약자 돕는다…싱가포르서 실증사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현대자동차와 기아는 지난 18일부터 싱가포르에서 시각장애인과 휠체어 이용자 등 교통약자들의 실내외 도보 이동을 보조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 솔루션 실증 사업 '유니버셜 모빌리티 2.0'을 시작했다고 19일 밝혔다.

유니버셜 모빌리티는 현대차와 기아가 교통약자를 포함한 모든 이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미래 도시 환경·모빌리티 솔루션을 제공하고자 하는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다.

유니버셜 모빌리티 2.0의 경우, 현대차·기아가 2021년 8월부터 2022년 2월까지 6개월 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에서 실시한 카 헤일링 서비스 실증 사업 '인에이블엘에이'의 후속 프로젝트로, 교통약자의 도보 이동 편의성 증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유니버셜 모빌리티 2.0은 싱가포르 장애인 대상 커뮤니티 및 교육 캠퍼스인 인에이블링 빌리지에서 9주간 진행되며 캠퍼스를 처음 방문하는 장애인도 부지 실내외 공간을 자유롭게 돌아다닐 수 있도록 교통약자 맞춤형 경로 기반 내비게이션 솔루션을 제공할 예정이다.

예를 들어, 교통약자들은 모바일 앱 형태로 제공되는 내비게이션을 통해 주변 위치 정보나 캠퍼스 내 목적지까지 길 안내를 받을 수 있다. 특히 도보 이동의 어려움이 가장 많은 시각장애인들은 시각장애인 전용 모드를 이용해 모든 앱 기능을 오디오로 제공받고 이동 경로 위의 실시간 동적 장애물 정보도 제공받을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실증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싱가포르 장애인 복지 담당 정부기관 SG 인에이블, 시각장애인 시민단체 SAVH와 파트너십도 맺었다. 또 교통약자 도보 이동 보조 내비게이션 솔루션 개발을 위해 맵서스, 에일리틱스 등 스타트업과 협업도 진행할 방침이다.
김혜영 현대차그룹 스마트시티추진실장은 "지난 인에이블엘에이 프로젝트를 통해 교통약자들의 이동 전 과정에서 완전한 자유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차량 이동 뿐만 아니라 탑승 전·후 도보 이동에 필요한 보조 솔루션 발굴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결론을 얻었다"며 "유니버셜 모빌리티 2.0 프로젝트는 교통약자 차량 탑승 전·후 전 과정에서의 근본적인 이동 문제 해결을 위해 정부기관과 스타트업 등 에코시스템 전체와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상현기자 ishsy@dt.co.kr

현대차·기아, 시각장애인 등 교통약자 돕는다…싱가포르서 실증사업
유니버셜 모빌리티 2.0 이미지. 현대차그룹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