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수도권 고가 아파트 규제 풀자… 지역간 양극화 심해졌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올해 초 수도권 고가 아파트에 대한 규제가 해제되면서 지역간 아파트 가격 양극화 현상이 심화하고 있다. 서울, 경기, 세종 등 아파트 가격이 비싼 지역들이 더 빠르게 상승하며 반등을 주도하고 있고, 이로 인해 아파트 간의 상대적 격차는 더 커지고 있다.

18일 부동산 플랫폼 직방이 불평등의 정도를 정량화하는 '지니계수'를 주택 시장에 도입해 전국 아파트 가격격차의 동향을 살펴본 결과, 8월 말 기준 0.441p를 기록했다.

지니계수는 전국 아파트의 상대적인 가격 격차를 보여주는 지표다. 이 지니계수는 2020년 10월 0.462p를 기록한 이후 꾸준히 하락해 2022년 12월 0.426p까지 떨어졌는데, 올해 들어 격차가 다시 커진 것이다.

1개월의 시차는 있으나 거의 동시기에 가격지수와 지니계수가 반등을 시작했다는 점에서 올해 전국 아파트 시장은 고가 아파트의 가격이 더 빠르게 오르며 전체적인 가격 상승을 주도하는 국면이라고 직방은 분석했다.

또 8월 말 기준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126.1p로 집계됐다. 이는 하락기 이후 저점을 기록한 2023년 1월의 118.4p에 비해 약 6.5% 상승한 것이다. 그러나 전고점이었던 2021년 11월의 147.9p에 비하면 14.7% 낮은 수준이다.

전국 아파트 가격 격차가 확대된 것은 지역별 아파트 가격 반등 속도가 다르게 나타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직방이 격차가 다시 커지기 시작한 2022년 12월의 시도별 아파트 평균가격과 2022년 12월부터 2023년 8월까지의 시도별 가격 상승률을 비교 분석한 결과, 전국 평균(+6.1%)보다 더 빠르게 가격이 상승한 곳은 세종(+10.4%), 경기(+8.3%), 서울(+8.1%), 인천(+6.3%)이었다. 그 중 서울, 세종, 경기의 아파트 평균가격(2022년 12월)은 전용 84㎡ 기준 각각 10억4000만원, 5억2000만원, 5억1000만원으로 전국 평균인 4억8000만원보다 높았다.


반면 대전을 포함한 다른 대부분의 시도들은 아파트 평균가격이 상대적으로 낮고 상승률도 낮았다.
전체적으로 인천과 제주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싼 곳이 상승률도 더 높았고, 반대로 가격이 저렴한 곳은 상승률이 낮다는 패턴을 보인 것이다. 올해 전국 아파트 시장은 서울, 경기, 세종 등 아파트 가격이 비싼 주요 지역들이 더 빠르게 상승하며 반등을 주도하고 있고, 이로 인해 아파트 간의 상대적 격차는 더 커지고 있는 국면이다.

이는 올해 초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 대한 조정대상지역 해제와 함께 특례보금자리론, 5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및 상반기동안 이어진 COFIX 금리(신규취급액 기준) 하락 등의 영향으로 인해 2022년 침체기 동안 누적된 아파트 대기수요가 서울 및 수도권 아파트로 더 많이 몰렸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직방 관계자는 "아파트 가격 격차가 확대될수록 자산 축적을 통한 주택 상향이동 및 갈아타기가 더욱 어려워진다"며 "아파트 가격의 상승·하락뿐만 아니라 가격 격차의 동향 또한 공공에서 예의주시해 이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박순원기자 ssun@dt.co.kr

수도권 고가 아파트 규제 풀자… 지역간 양극화 심해졌다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